대기업 남녀 급여 격차 벌어져…여성이 남성의 64% 하회

동세호 기자 hodong@sbs.co.kr

작성 2019.05.23 06:4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올해 1분기 대기업의 남녀 간 급여 격차가 1년 전보다 더 벌어진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23일 금융정보 서비스기관 인포맥스가 상호출자제한 대기업 집단 내 상장 계열사 202개사의 분기보고서를 분석한 결과 이들 기업 여성 직원의 올해 1분기 1인당 평균 급여는 1천537만원으로 남성(2천420만원)의 63.50%에 그쳤습니다.

작년 1분기에는 여성 평균 급여(1천564만원)가 남성(2천420만원)의 64.64% 수준이었습니다.

그룹별로 보면 GS그룹 계열사의 여성 평균 급여는 992만원으로 남성(2천587만원)의 38.35%에 불과해 격차가 가장 컸고 KT그룹(46.88%), 효성그룹(46.93%) 등이 그 뒤를 이었습니다.

이들 그룹 계열사의 여성 직원은 평균적으로 남성 직원의 절반에도 못 미치는 급여를 받고 있는 셈입니다.

이에 비해 한국투자금융그룹의 경우 여성 직원 급여(2천749만원)가 남성(3천317만원)의 82.88% 수준이었고 삼성그룹도 여성 직원 급여(1천728만원)가 남성(2천490만원)의 70.16%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회사별로 보면 여성 직원의 1인당 평균 급여액이 작년 동기보다 감소한 반면 남성의 평균 급여액은 증가한 회사도 32곳 있었습니다.

예컨대 LS전선아시아의 경우 남성 직원의 평균 급여는 작년 1분기 1천433만원에서 올해 1천733만원으로 20.93% 증가했으나 여성 직원의 평균 급여는 같은 기간 1천500만원에서 1천50만원으로 30.00% 감소했습니다.

GS도 남성 직원의 평균 급여는 4천722만원에서 6천682만원으로 41.50% 증가했지만 여성 직원의 평균 급여는 3천217만원에서 2천288만원으로 28.89% 줄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