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 화재, 신고해도 방치…"늑장대응이 화 키워"

김혜영 기자 khy@sbs.co.kr

작성 2019.05.22 21:17 수정 2019.05.22 22:2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BMW 차를 모는 사람들뿐 아니라 그 차 근처에 있는 운전자까지 불안하게 했던 BMW 차 화재 장면 아마 기억하실 겁니다. 차량 결함 때문에 잇달아 불이 난 것으로 드러나면서 10만 대 넘게 리콜 조치됐습니다. 감사원이 확인해봤더니 몇 년 전부터 이런 문제를 밝힐 수 있는 기회가 여러 차례 있었지만, 국토교통부를 비롯한 많은 기관이 사실상 손을 놓고 있어서 문제를 더 키웠다는 감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김혜영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차량 보닛에서 연기가 피어오르자 당황한 운전자가 차에서 내립니다.

2년 전 한국교통안전공단에 신고된 BMW 차량 화재 영상인데 이 운전자는 BMW 측으로부터 화재 원인이 배출가스 재순환 장치, 즉 EGR 냉각기에 있던 퇴적물 탓이라고 확인받았다며 더 큰 사고가 나지 않도록 자세히 검토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결과적으로 지난해 7월 리콜까지 이어졌던 BMW의 차량 결함을 짚은 신고였는데 공단 측은 "신고를 접수했다"고 답했을 뿐 비슷한 신고 6건에 대해 분석도, 조사도 하지 않았습니다.

공단을 관리, 감독해야 할 국토부도 뒷짐을 진 것은 마찬가지였습니다.

2015년부터 시작된 BMW 화재 보도에 손을 놓고 있다가 지난해 7월에야 공단에 조사를 지시했습니다.

또 지난해 1월 BMW가 환경부에 제출한 서류에 화재 원인과 관련된 내용이 있는데도 9월에서야 자료를 공유하는 등 늑장 대응으로 일관했습니다.

[윤진환/국토교통부 자동차정책과장 : (감사원 감사 결과를) 국토부가 겸허하게 수용하고요. 결함 신고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금년 중에 결함정보 분석시스템도 저희가 구축을 하고요.]

감사원은 또 제작 결함에도 불구하고 자동차 회사의 반발을 이유로 국토부가 리콜 조치 대신 내리고 있는 무상수리 권고에 대해 법적인 근거도 없고 실효성도 떨어진다고 지적했습니다.

(영상취재 : 전경배, 영상편집 : 김종태, CG : 정회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