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부 목숨 앗아간 화마…불 난 건물에 안전시설 없었다

KBC 최선길 기자

작성 2019.05.22 21:09 수정 2019.05.22 22:2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오늘(22일) 아침 광주에 있는 전통시장 건물에서 불이 나 부부가 숨졌습니다. 평소 화재 위험이 크다고 분류된 곳이지만, 불이 난 건물에 안전시설은 없었습니다.

KBC 최선길 기자입니다.

<기자>

전통시장 건물에서 시뻘건 불길이 쉴새 없이 뿜어져 나옵니다.

소방관이 연신 물을 뿌려보지만, 불길을 잡는 게 쉽지 않습니다.

광주 대인시장에 있는 3층 상가 건물에서 불이 난 것은 오늘 아침 6시 55분쯤.

이 불로 3층에 살던 62살 김 모 씨와 59살 홍 모 씨 부부가 숨졌습니다.

[상인 : 불 난 데가 어디냐고, 불이 어디서 났느냐고 소리를 지르고 보니까 저기서 벌겋게 타고 있어….]

숨진 부부는 출입문 근처에서 불이 시작되는 바람에 미처 빠져나오지 못하고 변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들 부부는 건물 밖으로 나오려다 화장실에서 숨진 것으로 보이는데 아내인 홍 씨는 평소 지병으로 거동이 불편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화재 당시 건물 2층에 거주하던 김 씨 부부의 아들은 무사히 구조됐고 1층 상가는 영업시간이 아니어서 추가 인명피해는 없었습니다.

광주 대인시장은 지난 3월에도 불이 나 가게 6곳이 피해를 입는 등 화재 위험이 커 화재경계지구로 지정된 곳.

하지만 불이 난 목조건물에는 스프링클러가 설치되지 않았고 주택으로 쓰는 3층은 화재경보기 설치나 소화기 지급 대상이 아니었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숨진 부부에 대해 국과수에 부검을 의뢰하고 합동 감식을 통해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장창건 KBC, 화면제공 : 광주 동부소방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