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례·이기적" 최종구 비판에…타다 대표 "출마하시려나?"

한승구 기자 likehan9@sbs.co.kr

작성 2019.05.22 20:25 수정 2019.05.22 22:2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부총리는 얼마나 의지를 가지고 혁신성장에 기여했는지 묻고 싶다, 이익을 위해서 죽음을 이용하는 일은 없어야 한다. 차량 공유서비스를 두고 택시업계와 갈등을 빚고 있는 이재웅 쏘카 대표가 최근 한 말입니다. 이것을 두고 오늘(22일)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이재웅 대표가 무례하고 이기적이라고 비판했습니다.

그러자 이 대표가 다시 날을 세워 맞받았는데 자세한 이야기는 한승구 기자가 전해드리겠습니다.

<기자>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렌터카 대여 서비스 '타다'를 운영하는 이재웅 쏘카 대표에 직격탄을 날렸습니다.

'타다'에 반대하며 택시기사 한 명이 스스로 목숨을 끊은 뒤 미안하다면서도 죽음을 상업적으로 이용해서는 안 된다던 이 대표를 겨냥했습니다.

[최종구/금융위원장 : 택시업계에 대해서도 상당히 거친 언사를 내뱉고 있는데 이런 것은 너무 이기적이고 무례한 언사가 아닌가 하는 생각이 좀 듭니다.]

혁신에 뒤처져 피해를 보는 계층을 어떻게 할지는 사회적 합의가 필요한데 이 대표가 아직 합의가 안 된 게 정책 책임자의 의지가 부족해서라고 말한 데 대해서도 작심한 듯 비판했습니다.

[최종구/금융위원장 : 당국에 대해서 비난하고 업계에 대해서도 거친 언사를 사용하고 하는 것은 결국 '나는 달려가는데 왜 못 따라오느냐' 라고 하는 거죠. 상당히 무례하고 이기적이라고 생각합니다.]

장관급 인사가 다른 부처 현안과 관련된 특정 민간인을 비난하는 것은 이례적입니다.

발언 내용을 전해 들은 이 대표는 SNS 글을 통해 갑자기 이분은 왜 이러시는 걸까, 출마하시려나라고 말한 뒤 어찌 되었든 새겨듣겠다며 불쾌하다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동표 벤처기업인인 이찬진 포티스 대표도 댓글을 달아 부총리를 비판하면 무례하고 이기적인 것이냐며 동조했습니다.

공유 경제를 놓고 택시 업계와의 갈등이 빚어지는 가운데 정부 관계자와 혁신 사업가가 수위를 넘는 말싸움을 벌이는 것은 사태 해결에 도움이 안 된다는 목소리가 높습니다.

(영상편집 : 채철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