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브스타] 이지애 아나운서가 '노약자석'에 앉은 모습 '인증'하며 전한 말

SBS뉴스

작성 2019.05.22 17:1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사진=이지애 인스타그램)둘째를 임신한 이지애 아나운서가 노약자석에 앉아 있는 사진을 공개해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오늘(22일) 이지애 씨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지금이 아니면 30년 후에나 앉을 수 있겠죠? 그래서 소중한 포도랑 투 샷"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습니다.

이어 "8개월 차인 지금이야 더는 숨길 수 없지만 사실 대부분 임신부는 초기에 입덧이 심하기 때문에 외관으로 티가 나지 않아도 그때가 더 힘들답니다"면서 "이들이 좀 더 잘 견딜 수 있도록 작은 배려 부탁드려요"라고 당부의 말을 덧붙였습니다.

사진 속 이지애는 임신 8개월 차 만삭의 몸으로 지하철 노약자석에 앉아 배를 살짝 감싼 채 활짝 웃고 있는 모습이었습니다.

한편 이 사진을 접한 누리꾼들은 "공인으로서 이런 게시물 올리시는 거 참 보기 좋습니다", "만삭일 때 한 남학생이 임산부라며 자리를 양보해줬는데 순간 눈물이 핑 돌았어요 나도 받았으니 늘 양보하고 있다"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사진=이지애 인스타그램)한편 지난 2010년 김정근 아나운서와 결혼한 이지애는 지난 2017년 첫째 딸을 품에 안고, 올해 2월 둘째 임신 소식을 알린 바 있습니다.

(구성=신지수 에디터, 검토=김도균, 사진=이지애 인스타그램 캡처)

(SBS 스브스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