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k] 학생들이 선생님 먹을 음식에 넣은 것은…발칵 뒤집힌 학교

강은비 에디터, 김도균 기자 getset@sbs.co.kr

작성 2019.05.22 16:2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요리 도중 상상도 못 할 비위생적인 행동을 하다가 발각된 소년들의 사연이 공분을 사고 있습니다.

현지 시간으로 지난 21일, 미국 폭스 뉴스 등 외신들은 오하이오주 파월에 위치한 올렌탠지 하얏츠 중학교에서 일어난 충격적인 사건에 대해 보도했습니다.
페이스북 'HyattsMiddleSchool'지난 목요일, 올렌탠지 하얏츠 중학교에서는 요리 대회가 열렸습니다. 해당 대회는 가정 수업의 일환으로 진행된 건데요, 이날 학생들은 옹기종기 모여 크레이프를 만들었습니다. 요리를 마치고 나서는, 각자 만든 음식도 심사위원, 즉 학교 측에 제출했습니다.

몇몇은 이런 조리 과정을 카메라에 담았습니다. 이후 해당 영상은 여기저기 공유되어 학교 관계자에게까지 전달됐습니다. 그런데 그 안에는 충격적인 모습이 담겨있었습니다. 학생들이 요리에 매진하기는커녕 크레이프에 몰래 뭔가를 넣고 있었던 겁니다.  영상에 따르면 학생들의 소변 등이 들어간 것으로 보인다고 현지 매체들은 전했습니다.
픽사베이학교 측은 즉시 이 사실을 수사 당국에 알렸습니다. 현지 수사당국은 현재 '무슨 일이 있었는지 정확히 알 방법은 실험 결과를 받아보는 수밖에 없다'며 과학 수사를 통해 진상을 규명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또 "크레이프를 먹은 인원은 최소 5명 정도로 추정되며 피해자는 모두 교사와 교직원인 것으로 드러났다"면서 혐의가 사실로 밝혀질 경우 학생들은 기소될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하지만 해당 학생들 측은 반박했습니다. 그들의 변호인은 "아이들이 비디오를 찍으려고 장난을 친 걸 수도 있다"면서 "학생들이 정말 그러한 행동을 했는지는 정확히 알 수 없다"고 답했습니다. 이에 학교 측은 "제일 중요한 것은 학생들과 교직원들의 안전이다. 누구든 교칙을 위반한 사실이 확인되면 그에 맞는 책임을 지게 될 것이다"라고 밝혔습니다.

현지 매체에 따르면, 수사관들은 현재 용의자로 추정되는 8명의 학생을 심문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뉴스 픽' 입니다.

(사진=페이스북 'HyattsMiddleSchoo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