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청, '경찰개혁 이견' 보도 공동반박 "사실 아냐…목표 일치"

권란 기자 jiin@sbs.co.kr

작성 2019.05.22 15:4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당·청, 경찰개혁 이견 보도 공동반박 "사실 아냐…목표 일치"
더불어민주당과 청와대는 최근 진행된 '경찰개혁 당정청 협의회'에서 조국 민정수석과 민주당 사이 이견이 있었다는 취지의 일부 언론 보도에 대해 사실과 다르다며 유감을 내비쳤습니다.

또, "협의회에서는 '국민을 위한 권력기관 개혁'이라는 정책목표 달성에 당정청이 협심하자는데 의견이 일치했다"고 강조했습니다.

언론 보도에 대해 민주당 대변인과 청와대 대변인이 공동 입장문을 내고 반박한 것은 이례적인 일로, 당청 엇박자 논란이 불거지면 권력기관 개혁 동력에 악영향을 줄 수 있다는 판단 아래 적극적인 대응에 나선 것이라는 풀이가 나오고 있습니다.

조선일보는 오늘(22일), 지난 20일에 열렸던 당정청 협의회에서 조세와 마약수사 기능을 법무부 아래에 두는 문무일 검찰총장의 개혁안에 대해 조 수석이 문제점을 제기하며 이에 대응하는 방안을 반영하자는 의견을 냈지만, 이인영 원내대표 등이 제동을 걸었다는 취지로 보도했습니다.

이에 대해 당청은 입장문을 내고 "해당 보도는 전혀 사실이 아니"라며 "조 수석은 검찰총장안에 대한 맞대응을 제안한 바 없다"고 밝혔습니다.

당청은 "권력기관 개혁은 당과 청이 꾸준히 함께 논의해 온 정책과제이며 새삼스럽게 부각된 문제가 아니"라면서 "이런 방식의 논의를 할 하등의 이유가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해당 보도에서는 이 원내대표가 '검찰에 대응하는 방향으로 가서는 안 된다'는 발언을 한 것으로 인용했는데,이는 조 수석의 발언이 아닌 다른 의원의 견해를 경청하는 과정에서 나온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당청은 "이 원내대표 발언은 경찰 개혁논의가 특정인의 발언이나 이슈에 천착해 흐르는 것을 경계하자는 취지의 원칙적 언급이었다"며 "이를 조 수석 발언에 대한 이 원내대표의 의견 표명으로 보도한 것은 명백히 사실과 다른 보도"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당시 협의회에는 권력기관 개혁에 전문성을 가진 관련 위원회 위원들과 정부, 청와대 인사들이 대거 참여해 매우 활발히 의견을 개진했다"며 "마치 당청 간 이견이 노출된 것처럼 보도한 것은 매우 유감으로, 왜곡 보도를 자제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