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k] 우연히 만난 2년 전 인연…여성이 기꺼이 수술대에 오른 '훈훈한' 이유

조도혜 에디터, 김도균 기자 getset@sbs.co.kr

작성 2019.05.22 16:2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우연히 만난 2년 전 인연…여성이 기꺼이 수술대에 오른 '훈훈한' 이유서로에게 평생의 은인이 되어준 두 사람의 사연이 훈훈함을 전하고 있습니다.

현지 시간으로 지난 20일, 미국 ABC 뉴스 등 외신들은 미네소타주 쿡에 사는 베카 번디 씨와 빌 콕스 씨의 사연을 소개했습니다.

지난 2016년 베카 씨는 한 살배기 딸 해들리가 발작을 일으키자 급하게 도움을 요청했습니다. 그때 가장 먼저 달려온 사람이 의용소방대원이었던 빌 씨였고, 덕분에 해들리는 위기를 잘 넘길 수 있었습니다.

그렇게 시간이 흘러 작년 가을, 베카 씨는 동네에서 열린 자선행사장에 들렀다가 2년 만에 우연히 빌 씨를 만났습니다. 
우연히 만난 2년 전 인연…여성이 기꺼이 수술대에 오른 '훈훈한' 이유하지만 만남의 반가움도 잠시, 빌 씨가 입고 있던 티셔츠를 보고 안타까운 소식을 알게 됐습니다. 빌 씨가 신부전을 앓고 있어 신장 기증자를 찾고 있었던 겁니다.

베카 씨는 두 사람의 혈액형이 같다는 사실을 확인하고 주저없이 기증자가 되기로 결심했습니다. 딸이 위급할 때 도와준 그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하고 싶었기 때문입니다.

다행히 병원 검사 결과도 적합한 기증자로 판정되어 두 사람은 지난 2월 나란히 수술대에 올랐습니다. 그리고 무사히 수술을 끝낸 66살 빌 씨는 최근 투석을 마치고 건강하게 퇴원했습니다.
우연히 만난 2년 전 인연…여성이 기꺼이 수술대에 오른 '훈훈한' 이유베카 씨는 "수술 전날 나는 빌 씨가 나무로 직접 만든 천사 모형을 선물 받았다. 그와 이런 여정을 함께 할 수 있어서 다행"이라며 눈물을 훔쳤습니다.

빌 씨도 "베카가 날 찾아내다니 난 정말 복받았다고 생각한다"며 "이 인연은 죽을 때까지 이어갈 것"이라고 감사 인사를 전했습니다.

'뉴스 픽' 입니다. 

(사진=kare11 홈페이지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