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브스타] 패션 디자이너 이상봉이 '후배 디자인 도용 논란'에 내놓은 해명

SBS뉴스

작성 2019.05.22 14:4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스브스타] 패션 디자이너 이상봉이 후배 디자인 도용 논란에 내놓은 해명
유명 패션 디자이너 이상봉이 후배 디자이너의 작품을 도용했다는 의혹에 휩싸였습니다.

지난 21일 MBC '뉴스데스크'는 이상봉이 후배 디자이너의 작품을 도용한 정황이 나왔다고 보도했습니다.

매체에 따르면, 후배 디자이너 A 씨는 이상봉의 제안으로 지난해 8월 부천국제만화축제에서 열린 이상봉 패션쇼에 본인의 디자인을 제공했습니다.

당시 A 씨는 이상봉과 별도 계약을 맺지 않았기 때문에 저작권은 A 씨에게 있었습니다.
유명 패션 디자이너 이상봉이 '후배 디자인 도용 논란'에 내놓은 황당한 해명하지만 패션쇼가 끝나고 5개월 뒤, A 씨는 평소 거래하는 공장 업체에서 이상한 연락을 받았습니다.

이상봉의 회사가 원단 제작을 의뢰해왔는데, 패션쇼에 출품했던 A 씨의 디자인이 사용되고 있다는 것이었습니다.

해당 업체는 A 씨와 이상봉의 회사 모두 거래를 하는 상황이었습니다.

이상봉 회사 측이 공장에 의뢰한 디자인을 보면, A 씨의 디자인과 상당히 흡사하다고 매체는 전했습니다.

이에 A 씨가 이상봉 회사에 직접 항의를 하자, 회사 측 직원은 "위에서 시켜서 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결국 A 씨는 이상봉에게 연락을 취했고, 이상봉은 "오해는 풀고 싶다. 나도 힘들다"면서도 "처음에 작업을 제안했을 때 모든 것을 상품화한다고 얘기했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이상봉은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회사가 A 씨의 디자인을 동의 없이 사용한 건 인정하지만, 직원의 실수였다"라고 해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언제든 A 씨를 만나 오해를 풀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하지만 A 씨는 이상봉에게 몇 달 전부터 문제를 제기했는데도 불구하고 이제야 계약서를 쓰자고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이번 사건과 관련해 A 씨는 "힘없는 디자이너라고 무시하는 패션계 풍토가 원망스럽다"고 매체에 전했습니다.

앞서 이상봉은 직원들의 노동력을 착취하는 이른바 '열정 페이' 논란에 휩싸인 바 있습니다.

당시 이상봉은 "디자이너로서의 삶에만 집중하다 보니 회사 경영자로서 본분에 충실하지 못했다. 반성하고 자숙하겠다"며 "이번 기회를 통해 패션업계의 전문가들과 함께 문제점을 개선하고 현실적인 대안에 대해 노력하겠다"고 사과문을 발표했습니다.

(구성=한류경 에디터, 검토=김도균, 사진=MBC '뉴스데스크' 화면 캡처)

(SBS 스브스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