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文, 이러니 북한 대변인"…靑 "편가르기 발언"

남정민 기자 jmnam@sbs.co.kr

작성 2019.05.22 07:32 수정 2019.05.22 08:3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황교안 한국당 대표가 한국당은 문재인 대통령이 말한 '독재자의 후예'가 아니라면서 오히려 문 대통령에게 북한 대변인이라는 표현을 다시 썼습니다. 청와대는 정치 혐오, 국민 편가르기 발언이라고 비판했습니다.

남정민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인천 맥아더 장군 동상을 찾아 정부의 안보 정책을 비판하면서, 자신과 한국당이 왜 독재자의 후예냐고 물었습니다.

[황교안/자유한국당 대표 : 여러분, 진짜 독재자 후예는 김정은 아닙니까. 진짜 독재자의 후예에게는 말 한마디도 못하니까 여기서 지금 대변인이라고 하고 있지 않습니까.]

기업인들을 만난 자리에서도 또 북한 대변인을 언급했습니다.

[황교안/자유한국당 대표 : 북한 퍼주기, 도와주기 하니까 자꾸 이제 북한의 대변인 역할 하는 거 아니냐 (이런 얘기하는데) 오히려 그럼 또 발끈하고.]

독재자의 후예가 아니면 5·18을 다르게 볼 수 없다고 한 대통령의 5·18 기념사를 정면 반박한 것인데, 청와대가 즉각 비판하고 나섰습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연일 정치 혐오를 일으키고 국민을 편가르는 발언이 난무한다면서, 말은 그 사람의 품격을 나타낸다는 말로 답변을 갈음하겠다고 했습니다.

여야 3당 교섭단체는 '맥주 회동'에 이어 어제(21일)도 국회 정상화를 위한 물밑 접촉을 이어갔습니다.

그러나 패스트트랙 사과 등 한국당이 요구하고 있는 국회 복귀 조건을 두고 민주당과의 의견 차이가 좁혀지지 않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