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黃 "독재자라 못 하고 대변인 짓"…與 "대통령 향한 막말"

김정인 기자 europa@sbs.co.kr

작성 2019.05.21 17:3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5·18 기념식에서 있었던 문재인 대통령의 '독재자의 후예' 발언에 대해서 강하게 반발했습니다. 여권은 대통령을 향한 막말이라고 반박하면서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김정인 기자입니다.

<기자>

민생 대장정 일환으로 인천 자유공원 맥아더 동상을 찾은 한국당 황교안 대표.

문재인 대통령이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독재자 후예가 아니면 5·18을 다르게 볼 수 없다며 한국당을 겨냥한 발언에 대해 정면 반박했습니다.

진짜 독재자 후예는 북한 김정은 위원장이라며 거친 수위의 발언까지 쏟아냈습니다.

[황교안/자유한국당 대표 : 제가 왜 독재자의 후예입니까. 말이 됩니까. 황당해서 제가 대꾸도 안 해요. 진짜 독재자 후예에게는 말 한마디 못하니까 여기서 지금 대변인 짓 하고 있지 않습니까.]

여권은 막말이 또 다른 막말을 낳고 있다며 한국당과 황 대표를 정면 비판했습니다.

청와대는 정치에 대한 혐오를 일으키고 국민을 편 가르는 발언이 난무한다고 지적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도 5·18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에 동참하지 않는 한국당이 과거 군부독재 세력이 우려먹던 색깔론만 반복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이재정/더불어민주당 대변인 : 최소한의 예의도, 기본적인 역사 인식도, 남북관계와 한반도 평화에 대한 일말의 책임 의식도 없는 발언입니다.]

정치권의 대치로 꽉 막힌 정국이 풀리지 않고 있는 가운데 여야의 날 선 공방만 계속되고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