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관순 열사, 이화학당 시절 사진 공개…13살 앳된 모습 '눈길'

SBS뉴스

작성 2019.05.21 17:4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유관순 열사의 이화학당 시절 모습을 담은 사진 2점이 최초로 공개됐습니다.

상당히 앳된 모습이었는데요, <오! 클릭> 첫 번째 검색어 '앳된 유관순 열사'입니다.

고운 한복을 차려입고 학우 한 명과 나란히 자리한 어린 소녀, 바로 유관순 열사입니다.

촬영 당시 나이는 13살 정도로 현재까지 알려진 사진 가운데 가장 앳된 모습입니다.

1915년에서 1916년경 이화학당 보통과 시절 모습으로 추정됩니다.

또 흰색 한복을 입고 여러 학우들과 꽃나무 앞에 선 유관순 열사.

1918년경 이화학당 고등과 재학시절 모습으로 보입니다.

100여 년 만에 처음으로 공개된 이 소중한 사진은 이화역사관이 소장한 사진첩에서 발견됐습니다.

옥중에서 항거하던 독립운동가 유 열사의 모습이 아닌 학창시절 친구들과 함께 생활하고 학습하던 꿈 많은 소녀의 모습이 그대로 담겨 있습니다.

이 사진들은 이화역사관에서 오는 24일까지 일반에 공개됩니다.

누리꾼들은 "이 작고 고운 소녀가 훗날 엄청난 일을 해낸 거군요." "이렇게 앳된 열사의 모습을 보니 가슴이 더 저리네요. 다시 한번 감사드립니다."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