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민갑룡 "수사권조정안, 민주적 원칙 부합"…'검찰 패싱' 반박

민갑룡 "수사권조정안, 민주적 원칙 부합"…'검찰 패싱' 반박

박찬범 기자 cbcb@sbs.co.kr

작성 2019.05.21 17:17 수정 2019.05.21 18:1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민갑룡 경찰청장이 수사권조정안은 민주적인 원칙에 부합한다며 '검찰 패싱' 주장을 정면 반박했습니다. 또 '구로동 여경' 논란에 대해서는 현장 경찰의 대응을 높이 평가했습니다.

박찬범 기자입니다.

<기자>

민갑룡 경찰청장은 오늘(21일)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수사권 조정안에 대해 작심한 듯 입을 열었습니다.

현재 논의 중인 수사권조정안은 견제와 균형, 권한 배분 관점에서 논의해 다듬어진 안으로 형식적으로나 내용적으로 가장 충실한 안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조정안이 민주적 원칙에 어긋난다고 한 문무일 검찰총장의 발언을 처음으로 공개 반박한 겁니다.

민 청장은 법무부 장관과 행안부 장관이 수사권 조정안 합의문을 만드는 데 함께 참여했고, 검찰과 경찰 역시 각자 개혁위를 통해서 의견을 제시하는 등 치열한 토론 과정을 거쳤다고 강조했습니다.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구로동 여경' 대응 문제에 대해서도 입을 열었습니다.

민 청장은 현장 경찰관들의 대응이 침착하고 지적이었다며 모든 경찰을 대표해 감사드린다고 말했습니다.

특히 여성 경찰관이 지원 요청을 하고 피의자를 제압하는 등 현장 경찰관의 본분을 다했다며 일각에서 제기된 '여경 무용론'을 일축했습니다.

민 청장은 심신의 충격을 받고 휴가를 간 해당 여성 경찰관에 대해서도 빨리 현장에 복귀하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다만 여경의 체력 검정 기준이 약하다는 지적은 알고 있다며 경찰대학교와 간부후보생 과정부터 검정 수준을 높여갈 계획을 밝혔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