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연금 고갈 우려 고조…"2020년부터 적자" 전망도

김정기 기자 kimmy123@sbs.co.kr

작성 2019.05.21 14:1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中 연금 고갈 우려 고조…"2020년부터 적자" 전망도
급속한 고령화 등으로 중국의 국민연금 격인 양로보험기금이 조만간 고갈될 것이라는 우려가 커지면서 중국 정부가 대책 마련에 부심하고 있습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에 따르면 지난해 3조7천억 위안 약 636조원의 보험료를 거둬들인 양로보험기금은 연금 지급에 3조2천억 위안 약 550조원을 써 흑자를 유지하는 데 성공했습니다 .

지난해 말 기금 잔액은 4조8천억 위안 약 826조원이었습니다.

하지만 급속한 고령화로 인해 연금 수혜자는 늘어나는 반면 보험료 납부자는 줄어들면서 조만간 양로보험기금이 고갈될 것이라는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중국 국가통계국에 따르면 60세 이상 인구는 지난해 말 기준 약 2억5천만 명으로 전체 인구의 17.9%지만, 2053년에는 34.8%에 해당하는 4억8천700만 명으로 치솟을 전망입니입니다.

60세는 남성이 연금을 받을 수 있는 나이입니다.

중국 정부의 싱크탱크인 사회과학원은 지난달 발표한 보고서에서 기금 잔액이 2027년 6조9천900억 위안 약 1천200조원으로 정점을 찍은 후 2028년부터 적자를 내기 시작해 2035년이면 바닥을 드러낼 수 있다고 전망했습니다.

더구나 미국과의 무역전쟁으로 중국 정부가 고용주의 양로보험기금 부담을 낮춰주면서 상황은 더욱 악화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