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웨이 창업자 "미국이 우리 과소평가…5G 영향 절대 없다"

김정기 기자 kimmy123@sbs.co.kr

작성 2019.05.21 11:4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화웨이 창업자 "미국이 우리 과소평가…5G 영향 절대 없다"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의 창업자 런정페이가 "화웨이의 5G는 절대 영향받지 않을 것"이면서 "5G 기술 면에서 다른 기업은 화웨이를 2∼3년 안에는 결코 따라잡을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런정페이는 CCTV 등 중국 언론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하면서 "미국 정치인들의 현재 행동은 화웨이의 힘을 과소평가한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미국의 집중견제를 받는 화웨이는 지난주 미국 상무부의 블랙리스트에 올랐고 화웨이에 상품과 기술을 판매하는 미국 기업은 미국 정부로부터 승인을 얻도록 했습니다.

그는 미국 상무부가 90일간 유예 기간을 준 것에 대해서는 "미국의 '90일 임시 면허'는 큰 의미가 없다"면서 "화웨이는 이미 준비가 잘 돼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또 화웨이가 미국 기업으로부터 부품과 기술을 사지 못해 제품을 내놓지 못하는 시나리오에 대해서도 "'공급 중단' 같은 극단적인 상황은 나오지 않을 것"이라면서 "이미 준비가 잘 돼 있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한편 그는 자신의 가족은 아직 아이폰과 맥북을 쓴다면서 애플의 생태계를 칭찬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