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자연 리스트' 의혹 결국 못 풀었다…'빈손'으로 끝난 10년 만의 재조사

박수진 기자 start@sbs.co.kr

작성 2019.05.20 20:3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10년 만에 재조사가 이뤄진 '장자연 사건'이 결국 의혹을 풀지 못했습니다. 법무부 산하 검찰과거사위원회는 20일 오후 정부과천청사에서 최종 심의 결과를 발표하며, '장자연 사건'의 의혹과 관련해 검찰의 수사 미진과 조선일보 외압 의혹 등을 사실로 인정하면서도 핵심 의혹 등에 대한 수사권고는 어렵다고 판단했습니다. 고(故) 장자연 씨가 친필로 자신의 피해 사례를 언급한 문건은 대체로 사실에 부합하지만, 의혹이 집중됐던 가해 남성들을 이름을 목록화했다는 '장자연 리스트' 존재 여부는 진상 규명이 불가능하다고 결론내렸습니다. 과거사위는 장 씨 소속사 대표 김 모 씨가 이종걸 의원 명예훼손 사건에서 위증한 혐의에 대해서만 수사를 개시해달라고 권고했습니다. 과거사위의 최종 심의 결과 내용을 비디오머그가 정리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