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서울 아파트 절반이 분양가 9억 원 초과…강북권 확산"

권태훈 기자 rhorse@sbs.co.kr

작성 2019.05.20 10:4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올해 서울 아파트 절반이 분양가 9억 원 초과…강북권 확산"
올해 서울에서 분양된 민간아파트 가운데 분양가 9억 원 이상 아파트가 전체 물량의 절반에 달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20일 부동산정보서비스 직방에 따르면 2015년부터 지난 15일 이전에 공개된 입주자 모집공고 기준으로 서울에 분양된 민간아파트를 분석한 결과 분양가 9억 원 초과인 서울 민간아파트 비율은 2015년 12.9%, 2016년 9.1%, 2017년 10.8%에, 2018년 29.2%, 2019년 48.8%로 나타났습니다.

9억 원은 공시가격 기준으로 종합부동산세 과세 대상이 되는 액수입니다.

지난해 분양가 9억 원 초과 아파트의 92.2%는 강남 3구에서 분양됐지만, 올해는 한강 이북 서울의 비율이 45.4%로 큰 폭 증가한 점이 특징입니다.

한강 이북 서울은 기존 한강과 맞닿아 있는 마포, 용산, 성동, 광진 외에도 서대문과 동대문 등 도심으로 분양가 9억 원 초과 분양 사례가 확산하고 있다고 직방은 설명했습니다.

이에 따라 분양가 구간별로 6억 원 초과∼8억 원 이하 아파트의 비중은 지난해 33.4%에서 올해 4.4%로 급감했고 분양가 8억 원 초과∼11억 원 이하는 작년 22.3%에서 올해 44.9%로 급증했습니다.

전용면적 84㎡ 아파트의 분양가격대별 비율은 8억 원 이하가 2015∼2017년 70∼80%를 차지했다가 지난해 45.4%, 올해 17.0%로 지속해서 줄어드는 추세입니다.

반면, 올해 전용 84㎡의 분양가 8억 원 초과∼12억 원 이하는 72.2%로 비율이 증가했습니다.

일반 가구의 선호도가 가장 높은 국민주택규모 전용면적 84㎡의 분양가도 8억 원 초과가 대세가 된 것입니다.

직방은 "매매가격 상승과 신규 분양 아파트에 대한 수요가 분양가 상승의 일차적 원인"이라며 "공공에서 직접 분양가를 책정하고 분양에 나서는 방식이 주된 추세여서 서울에서는 분양가를 조정할 수 있는 여지가 많지 않은 것도 분양가 상승의 요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서울의 경우 재개발·재건축 등의 사업방식이 아파트 분양에 주를 이루고 있어 고분양가 자제에 조합들의 협조가 쉽지 않은 점도 분양가를 상승시키는 원인"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