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우버 프리미엄 서비스에 '정숙 모드' 옵션 제시

하현종 기자 mesonit@sbs.co.kr

작성 2019.05.18 13:5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美 우버 프리미엄 서비스에 정숙 모드 옵션 제시
차량공유서비스업체 '우버'(Uber)가 운전기사와 굳이 대화하고 싶지 않은 승객들을 위한 새로운 옵션을 내놓았습니다.

17일(현지시간) USA투데이와 CBS방송 등에 따르면 우버는 금주 서비스 앱에 '정숙 모드'(Quiet Mode) 선택 옵션을 선보여 호응을 얻고 있습니다.

우버 측은 "차를 타고 가면서 이메일에 답해야 하거나 잠시 눈붙이고 싶을 때 또는 단순히 말하고 싶지 않을 때 '침묵 선호'(Quiet Preferred) 옵션을 이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반대로 누군가와 이야기를 나누고 싶을 때는 '대화 선호'(Happy to Chat) 옵션을 선택할 수 있습니다.

특별한 요구가 없으면 세팅을 '선호 없음'(No preference)에 두면 된다 서비스를 제공하는 운전기사는 승객을 픽업하기에 앞서 옵션을 확인하고 요구대로 응대합니다.

이같은 옵션은 고급 세단으로 운행되는 '우버 블랙'(Uber Black) 또는 스포츠유틸리티차량 서비스 '우버 블랙 SUV' 등 프리미엄 서비스 이용시에만 선택 가능하며, 옵션 사용시 추가 요금이 부과됩니다.

우버 측은 "질 높은 서비스 제공 차원"이라고 밝혔습니다.

일부 이용객들이 "헤드폰을 끼고 있는데도 말 거는 운전기사가 있다"며 불만을 표시한 데 따른 조치이기도 합니다.

우버 측은 "프리미엄 서비스 이용객들은 이외에 여행가방 운반, 차 실내 온도 조절, 픽업시간 연장 외에 서비스 이용 때마다 같은 모델, 유사 분위기의 차량을 요구할 수 있다"고 전했습니다.

한편 우버는 큰 기대 속에 지난 10일 미국 뉴욕증권거래소에 상장됐으나, 거래 첫날 주가가 공모가(주당 45달러) 보다 7% 하락하는 쓴맛을 봤습니다.

17일에는 전날 대비 2.53% 하락한 41.91달러에 장을 마감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