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순실 지시에 朴 "예예예"…취임사 준비 당시 음성파일 공개

SBS뉴스

작성 2019.05.18 19:39 수정 2019.05.18 19:4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박근혜 전 대통령이 최순실 씨와 취임사 초안을 고치면서 나눈 대화 녹음파일이 공개됐습니다. 대통령의 말을 자르고, 비서관을 호통치고, 직접 들어보시면 비선실세, 최순실 씨의 영향력이 어느 정도인지 실감할 수 있습니다.

박원경 기자입니다.

<기자>

2013년 2월, 박근혜 전 대통령과 최순실 씨, 정호성 전 비서관 등 3명이 취임사를 준비하던 회의를 녹취한 내용입니다.

애초 준비됐던 초안을 최 씨가 뒤바꿔 버립니다.

[최순실 : 내가 보기엔 이건 하나도 써먹을 게 없는 것 같애. 정 과장님, 이렇게 늘어지는 거를 취임사엔 한 줄도 넣지 마.]

최 씨는 회의를 주도하며 정 전 비서관에게 구체적인 지시를 내립니다.

[최순실 : 쓰세요. 받아 적으세요. 첫 번째 경제 부흥, 두 번째 국민 행복, 세 번째 대한민국의 자긍심. 딱딱 해갖고 맞춰 놓으세요.]

[정호성 전 비서관 : 네, 그렇게 하겠습니다.]

박 전 대통령은 최 씨의 제안에 적극적으로 호응합니다.

[최순실 : 국정의 키를 정보통신과 과학기술, IT 산업이라고 생각한다. 주력할 것이다. 그거 어떠세요.]

[박근혜 전 대통령 : 그거 핵심이에요.]

정 전 비서관이 의견을 내자 한숨을 쉬며 면박을 주기도 합니다.

[정호성 전 비서관 : 일자리로....]

[최순실 : 그건 부수적인 거고.]

박 전 대통령 얘기에까지 이의를 제기하며 논의해 보라고 지시하듯 말합니다.

[박근혜 전 대통령 : 그러니까 부국, 정국, 평국이네.]

[최순실 : 자존심은 없는데? 그게 제일 중요한데. 평국을 조금 다른 말로 해 가지고. 부국, 정국… 하여튼 이건 좀 상의를 해 보세요.]

[박근혜 전 대통령 : 예예예]

최순실 씨가 이 회의에서 주장한 내용은 실제 박 전 대통령의 취임사에 상당 부분 반영됐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