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서 오토바이 운전자 쓰러진 채 발견 …'위독' 상태

박찬범 기자 cbcb@sbs.co.kr

작성 2019.05.18 01:11 수정 2019.05.18 01:4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어제(17일) 오후 9시쯤 경남 김해 어방동 인제대학교 앞 도로에서 오토바이 운전자 20살 박 모 씨가 쓰러진 채 발견됐습니다.

병원으로 옮겨진 박 씨는 생명이 위독한 상태로 알려졌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박 씨가 오토바이와 10여 미터 떨어진 곳에서 안전모를 쓰지 않은 상태로 발견됐다고 말했습니다.

김해 중부경찰서는 박 씨가 오토바이를 운전하다가 단독 사고를 낸 것인지, 차량과 추돌 사고를 낸 것인지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