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다은 "조우종과 사내연애 시절, 아나운서실서 몰래 뽀뽀도"

SBS 뉴스

작성 2019.05.17 08:3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정다은 "조우종과 사내연애 시절, 아나운서실서 몰래 뽀뽀도"
아나운서 정다은이 남편 조우종과의 비밀 사내연애 시절을 전했다.

지난 16일 방송된 KBS2 예능 프로그램 '해피투게더4'는 '아나운서국의 문제아들' 특집으로 꾸며져 아나운서 출신의 오영실·한석준·최송현·오정연과 KBS 아나운서 정다은·이혜성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정다은은 남편 조우종과의 사내 연애 시절을 회상했다. 정다은은 "'조우종의 뮤직쇼'에서 DJ와 게스트로 인연이 됐다"며 "자주 만나다보니 절로 정이 생겼다"고 설명했다. 또 "사내연애를 하면 누가 그만둬야 한다는 것이 암묵적으로 있었다. 그래서 비밀 연애를 했는데 나중에 알고 보니 다들 모른 척 했다고 하더라"고 전했다.

오영실이 "사귀다가 헤어지면 불편하지 않냐"고 묻자 정다은은 "사귀다가 헤어지면 엄청 불편해서 라디오도 안 나가겠다고 했다. 그래도 나는 직업이니까 갔는데, 다시 만나게 됐다"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사내연애의 장점을 묻자 정다은은 "사무실이 텅텅 빌 때가 있다. 그때 데이트하기가 정말 좋다"라고 말했다. 또 "제가 '생생정보통'을 할 때, 조우종 씨가 대기실에 매일 찾아왔다. 대기실은 문만 닫으면 된다. 잠글 수도 있고"라며 둘만의 데이트 장소로 대기실의 장점(?)을 설명했다.

주변에서 "아나운서실에서 뽀뽀해봤나?"라고 묻자 정다은은 "했겠죠. 아무도 없을 때"라고 웃으며 답했다. 또 "아름다운 추억이 하나 있는데, 둘만 있을 때 조우종 씨가 '업어줄까?' 하더라. 그래서 아나운서실에서 업어준 적이 있다"라며 추억을 떠올렸다.

한편 정다은 아나운서는 지난 2017년 3월 조우종 아나운서와 결혼했다. 슬하에는 딸 조아윤 양이 있다.

[사진=KBS 방송 캡처]

(SBS funE 강선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