맹렬하게 솟구치는 검은 연기…빌라 화재로 긴급 대피

1층 주차된 차량 모두 전소

강민우 기자 khanporter@sbs.co.kr

작성 2019.05.16 21:22 수정 2019.05.16 22:2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오늘(16일) 낮 서울 강동구의 한 빌라 건물에 불이 나 주민들이 긴급 대피했습니다. 불길이 거세게 타올라 하마터면 큰 사고로 이어질 뻔했습니다.

강민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시꺼먼 연기가 건물을 집어삼킬 것처럼 맹렬하게 솟구치고 건물 1층에서는 불길이 세차게 이글거립니다.

멀리서도 시꺼먼 연기가 보일 정도로 불길이 번지면서 1층 주차장에 세워져 있던 차량까지 완전히 타 버렸습니다.

오늘 오후 4시 20분쯤 서울 강동구의 한 빌라 건물에 불이 났습니다.

제 옆으로 보이는 게 화재 현장입니다. 처참한 모습이 당시 상황이 얼마나 심각했는지 보여주고 있는데, 1층 천장은 물론이고 이렇게 세워져 있던 차량도 완전히 불에 탄 모습입니다.

소방당국은 큰 불길을 20분 만에 잡았는데 만약 그렇게 빠른 진화작업이 아니었다면 불길이 위로 번져 더 큰 피해로 이어질 수도 있었습니다.

[김영호/서울 강동구 : 아수라장이었죠 뭐 연기에, 불길에, 매캐한 냄새가 이 주위에 진동을 했으니까, 온 동네가 아주….]

이 불로 주택에 있던 주민 10여 명이 급히 옥상으로 대피하거나 구조됐고, 이 중 4명이 연기를 들이마셔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1층에 주차되어 있던 차량 4대도 완전히 타 버렸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주차장 주변 쓰레기통에서 불이 시작된 것으로 보고 CCTV 분석 등을 통해 정확한 화재 원인을 밝힐 계획입니다.

(영상취재 : 주 범, 영상편집 : 박기덕, 화면제공 : 시청자 김동현·김명철·라익송·이진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