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브스타] '단국대 축제 공연 당일 취소 논란'에 혁오 측이 밝힌 입장

SBS뉴스

작성 2019.05.16 16:0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스브스타] 단국대 축제 공연 당일 취소 논란에 혁오 측이 밝힌 입장
혁오 밴드가 대학 축제 공연을 앞두고 돌연 취소 통보를 해 논란이 된 가운데, 소속사 측이 공식 입장을 발표했습니다.

혁오 밴드는 지난 15일, 단국대학교 죽전캠퍼스 축제 무대에 오를 예정이었습니다. 혁오 밴드는 가수 정승환의 다음으로 무대에 올랐고, 당시 무대에는 멤버 오혁을 제외한 나머지 멤버들의 모습만 보였습니다.

그런데 이들은 공연을 시작하지 않고 약 1시간 동안 악기 설치를 하더니, 돌연 "혁이가 아프다. 그래서 무대를 못 할 것 같다. 죄송하다"라고 말한 뒤 무대를 내려간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갑작스러운 취소 통보에 일부 팬들은 실망감을 드러내는 한편, 또 다른 팬들은 사정이 있을 수 있다며 감싸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단국대 축제 공연 당일 취소 논란'에 혁오 측이 밝힌 입장이에 혁오 밴드 소속사 측은 오늘(16일) 공식 인스타그램을 통해 입장을 밝혔습니다.

소속사 측은 "어제(15일) 저녁 9시 단국대 죽전캠퍼스에서 혁오의 공연이 갑작스레 취소된 점에 대해 현장에서 오랜 시간 기다려 주시고 기대해주신 학생분들과 관계자분들께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문을 열었습니다.

이어 "지정된 스케줄에 맞춰 현장에 도착해 공연을 준비하던 중 보컬 오혁 씨가 갑작스러운 통증을 호소했다"며 "어떻게든 컨디션을 회복해 무대에 오르고자 최선을 다해 노력했으나 시간이 지나도 회복되지 않았고 끝내 공연할 수 없다고 판단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오혁 씨가 직접 사과의 말씀을 드렸어야 했으나 이조차 진행할 수 없었다. 이에 나머지 멤버들이 무대에 올라가 상황을 전하고 공연을 취소하게 됐다"며 "미흡한 대처로 많은 분께 피해를 드려 송구한 마음이다"라고 거듭 사과의 뜻을 전했습니다.

소속사 측에 따르면, 현재 오혁은 밤새 휴식과 안정을 취하며 다소 상태가 호전됐으나, 현재 활동을 하기엔 무리가 있어 일정을 모두 취소하고 당분간 회복에 전념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구성=한류경 에디터, 검토=김도균, 사진=오혁 인스타그램)

(SBS 스브스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