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광주행, 사이코패스 수준" 이정미 발언 놓고 공방

SBS 뉴스

작성 2019.05.16 10:4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정의당 이정미 대표가 광주에 가겠다는 한국당 황교안 대표를 두고 '사이코패스 수준'이라고 했습니다. 5·18 망언 징계는 미루고 있으면서 자신이 핍박받는 모습을 보여주려 하는 것이라며 피해자에 대한 공감 능력이 없다는 것입니다. 황 대표와 한국당은 이런 것이 바로 막말이라고 맞받았습니다.

보도에 박하정 기자입니다.

<기자>

한 라디오 방송에 출연한 이정미 정의당 대표는 이번 주말 황교안 대표의 광주행을 정면 비판했습니다.

일부러 5.18 희생자들이 있는 곳을 찾아 자신이 핍박받는다는 것을 보여주려 하는 것이라고 꼬집었습니다.

[이정미/정의당 대표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 인터뷰) : 저는 사이코패스 수준이라고 봅니다. (오늘 발언이 세시네요.) 이게 의학적 용어에요. 의학적 용어. 타인의 고통에 무감한 상태를 그렇게 일컫는 거거든요.]

발언을 철회할 뜻이 없냐는 진행자에게는, 고소를 당하면 재판에 참고인으로 나와달라며 물러서지 않았습니다.

나경원 원내대표 일베 비속어 논란으로 막말 공세에 시달리는 한국당, 이정미 대표의 발언이야말로 막말이라며 비판에 나섰습니다.

[황교안/자유한국당 대표 : 대통령께서도 막말하지 말라고 그러셨다면서요. 지금 우리더러 막말하지 말라고 말씀할 입장인가…]

막말 공방이 꼬리를 물면서 국회 정상화 '산 넘어 산'입니다.

민주당은 가짜 대신 진짜 민생 대장정을 보여주겠다며 자영업자 관련 행사로 한국당 장외 행보에 맞불을 놨고, 한국당은 제1야당과의 1대1 회담 대신 5당 회동을 고집하며, 청와대가 정국을 마비시키고 있다고 여권을 싸잡아 비난했습니다.

국회에서 잠시 만난 민주·한국당 두 원내대표는 여야정 협의체 구성 등을 놓고 입장 차를 좁히지 못해 여전히 정국은 꽉 막힌 상태입니다.

(SBS 비디오머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