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대그이' '로봇' 여진구, "안녕, 내 여자친구"…실연한 방민아와 운명적인 만남

SBS뉴스

작성 2019.05.16 00:15 수정 2019.05.16 08:5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절대여진구와 방민아가 운명적으로 만났다.

15일 방송된 SBS '절대그이' 1-2회에서는 엄다다(방민아 분)와 제로나인(여진구 분)의 운명적인 만남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엄다다는 7년 연인 마왕준(홍종현 분)과 이별해 슬픔에 빠졌다. 남자 친구인 마왕준의 남우주연상 수상을 축하하기 위해 엄다다는 그의 집으로 몰래 잠입했다.

과거 남우주연상을 받게 되면 엄다다의 이름을 호명할 거라 약속했던 마왕준은 약속을 지키지 않았고 이에 엄다다는 실망에 빠졌다.

엎친데 덮친 격으로 마왕준은 축하 파티를 위해 기자들과 함께 집으로 돌아왔다. 이에 엄다다는 급히 화장실로 몸을 숨겼지만 모두의 앞에서 모습이 드러나고 말았다.

마왕준의 팬티를 손에 꼭 쥐고 그의 집 화장실에 숨어 있던 젊은 여자의 정체에 모두가 놀랄 수밖에 없었다. 이에 기자들은 "이 여자 아는 사람이냐"라며 마왕준에게 물었다.

그리고 마왕준은 "스토커다"라고 말해 엄다다를 절망케 했다. 마왕준의 마음이 예전과 같지 않다는 사실을 알게 된 엄다다는 결국 자신이 먼저 마왕준에게 이별을 고했다.

하지만 마왕준이 분장사까지 바꾸며 자신에게 거리를 두는 모습에 엄다다는 눈물을 흘리며 아파했다.

그리고 엄다다는 새롭게 배달된 특수 더미를 확인하기 위해 포장을 열었다. 포장 속에는 제로나인이 있었다.

이에 엄다다는 "뭐야. 무슨 더미가 이렇게 리얼해? 특수 제작이라 그런가"라며 의문을 가졌다. 그 순간 제로나인이 쓰러졌고, 엄다다는 제로나인과 함께 쓰러지며 그에게 키스를 하게 됐다.

이에 엄다다는 "어떡해. 지금 방금 나 더미랑 뽀뽀한 거야?"라며 놀란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그리고 그때 제로나인이 깨어났다. 제로나인은 엄다다를 보며 "안녕, 내 여자 친구"라며 활짝 웃었다. 

(SBS funE 김효정 에디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