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브스타] 스윙스가 눈물을 펑펑 흘리며 백억 줘도 안 한다는 '이것'

SBS뉴스

작성 2019.05.15 18:3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스브스타] 스윙스가 눈물을 펑펑 흘리며 백억 줘도 안 한다는 이것
래퍼 스윙스가 다시는 '매운 돈가스'에 도전하지 않겠다고 선언했습니다.

어제(14일) 스윙스는 자신의 유튜브 계정에 '디진다 돈가스 먹고 디진다 스윙스 됐습니다'라는 영상을 올렸습니다.

영상에는 아주 맵기로 소문난 '디진다 돈가스' 먹방에 도전하는 스윙스의 모습이 담겼습니다.

평소 매운 음식을 못 먹는다고 밝힌 스윙스는 호기롭게 먹방을 시작했습니다.
스윙스 (사진=유튜브 'Swings' 캡처)본격적인 먹방을 시작하기 전, 스윙스는 숨을 거칠게 몰아쉬며 긴장한 모습도 보였습니다.

하지만 곧 용기를 내고 돈까스 한 조각을 입에 넣었습니다.
스윙스 (사진=유튜브 'Swings' 캡처)잠시 말을 잇지 못하던 스윙스는 "그래도 맛있긴 하다"며 처음에는 여유를 부렸습니다.

그러나 갈수록 스윙스는 식은땀을 흘리고 손을 떨며 고통스러워했습니다.
스윙스 (사진=유튜브 'Swings' 캡처)스윙스 (사진=유튜브 'Swings' 캡처)결국 눈물까지 흘린 스윙스는 급기야 방송을 중단하고 스튜디오를 뛰쳐나갔습니다.

도망친 스윙스를 발견한 곳은 다름 아닌 화장실이었습니다.
스윙스 (사진=유튜브 'Swings' 캡처)그는 화장실 안에서 돈가스를 토해내며 "사람이 할 짓이 아니다"라며 "백억을 줘도 다신 안 한다"고 소리쳤습니다.

한참 뒤 나타난 스윙스는 "사람이 주제를 알아야 한다"며 자신의 도전이 무리했음을 반성했습니다.
스윙스 (사진=유튜브 'Swings' 캡처)끝으로 스윙스는 "시청해주셔서 감사하다"고 말한 뒤 "좋아요와 구독도 부탁드린다"고 침착하게 마무리했습니다.

이 영상을 본 누리꾼들은 "그래도 백억을 주면 해야 하지 않겠냐", "제로 콜라 먹방 잘 보고 갑니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구성=이소현 에디터, 검토=김도균, 사진=유튜브 'Swings' 캡처)

(SBS 스브스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