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조정식 "버스 파업 대비 지하철 증편 등 모든 수단 동원"

조정식 "버스 파업 대비 지하철 증편 등 모든 수단 동원"

신승이 기자 seungyee@sbs.co.kr

작성 2019.05.14 16:2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조정식 "버스 파업 대비 지하철 증편 등 모든 수단 동원"
더불어민주당 조정식 정책위의장은 버스노조가 예고한 파업이 하루 앞으로 다가온 오늘(14일),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지하철 증편과 전세버스 투입, 택시 부제 해제, 승용차 요일제 해지, 등하교 시간 조정 등 모든 수단을 동원해 국민 불편을 최소화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조 정책위의장은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당정은 국민의 교통 복지를 강화하는 정책을 적극 추진할 것이며 버스 산업 종사자들이 겪는 여러 불편과 어려움에 대해서도 진지하게 경청해 국민의 발인 버스가 멈춰서는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면서도 유사시 파업 관련 대책들을 설명했습니다.

조 정책위의장은, "전국 버스노조는 시민들이 겪게 될 불편과 불안을 감안해 파업만큼은 자제해줄 것을 간곡히 호소한다"며 "다행히 어제 대구 버스 노사가 합의해 파업을 철회했고 다른 지역 역시 버스 노사와 해당 지방자치단체가 관계부처가 발표한 지원대책을 바탕으로 모두 윈윈 해법을 도출해줄 것을 당부한다"고 말했습니다.

오늘 버스업계 지원대책 등을 논의하기로 한 당정협의가 취소된 데 대해서는 "오늘 예정된 버스 당정협의는 지자체별 노사 협상 추이와 정부, 지자체 간 추가 논의를 위해 연기됐다"고 전했습니다.

조 정책위의장은 또한 "당정은 추가경정예산과 관련해 민생 현장 투어를 진행할 예정"이라며 "국민들의 생생한 목소리를 경청하고 필요한 부분은 추경 논의에 적극 반영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국회가 정부의 경제위기 극복과 경제활력 회복에 힘을 실어줘야 하는데 추경의 5월 중 처리가 바로 그 핵심"이라며 "자유한국당의 국회 복귀와 추경 협조를 거듭 요청하고 한국당이 막말 타령에 도취해있는 만큼 민생은 멍들어간다"고 강조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