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특별 승진·수의계약…전주시장, 고교 선·후배 '특혜 의혹'

특별 승진·수의계약…전주시장, 고교 선·후배 '특혜 의혹'

JTV 김철 기자

작성 2019.05.14 18:0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전주시가 김승수 전주시장의 선배와 후배에게 특혜를 준 게 아니냐는 의혹이 일고 있습니다. 전주시는 특혜 의혹을 부인하고 있지만 뒷말이 많습니다.

김철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전주시가 김승수 전주시장의 고교 선배인 문화관광체육국장 직무대리 황 모 씨를 4급 서기관으로 특별 승진시켰다가 최근 행정안전부 감사에 적발됐습니다.

지난해 7월 서기관 승진후보자 명부 순위가 10위로 제한됐는데, 황 씨의 명부 순위는 12번째여서 승진후보자 대상이 아니었습니다.

그러자 전주시는 황 씨를 아예 특별 승진시키는 편법을 강행합니다.

2018년 전주시 인사운영 기본계획에 따르면 전주시 특별승진은 6급 이하 공무원만 가능한데, 이 규정까지 어기고 황 씨를 4급으로 특별 승진시켰습니다.

전주시는 황 씨가 국장 직무대리라 당연히 국장으로 승진했어야 했는데, 실무자가 근무성적 평정을 잘못 관리해 벌어진 일이라고 해명했습니다.

그러나 다른 직원의 반응은 다릅니다.

[전주시청 직원(음성대역) : 인사운영 기본계획을 어길 게 아니라, 직무대리를 6개월 더 하더라도 순위명부 안에 들어온 뒤 승진을 시켜야 합니다. 전주시에서 10년 넘게 승진하지 못한 직원들도 많습니다.]

지난해 전주시장 선거 과정에서는 전주시가 김 시장 취임 이후, 김 시장 고교 후배가 임원으로 있는 회사와 모두 8차례에 걸쳐 90억 원대 배수펌프와 펌프 수문 수의계약을 체결한 사실이 드러나 특혜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김승수/민주당 전주시장 후보(지난해) : 특혜 없었고 적법합니다. (첫 번째) 수의계약이 저 오기 전부터 했었기 때문에, (이후 수의계약은) 아무런 문제가 없다는 말씀드립니다.]

[이현웅/민주평화당 전주시장 후보(지난해) : 군산에 있는 중소기업인데, 8번에 걸쳐서 90억 4천만 원을 수의계약을 해줬어요, 한 업체에다. 법적인 문제를 떠나서 도덕성의 문제고···]

정치인이 잇따라 특혜 의혹에 휘말리면 도덕성에 흠집이 날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