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6·25 전사자 유해발굴 국제협력 강화"

김태훈 국방전문기자 oneway@sbs.co.kr

작성 2019.05.14 11:4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국방부 "6·25 전사자 유해발굴 국제협력 강화"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은 오늘(14일) 유엔군사령부 관계자 20여 명을 초청해 '6·25 전사자 유해발굴사업'을 소개하는 행사를 개최합니다.

6·25 전사자 및 실종자 유해발굴사업에 대한 국제협력 방안을 모색해보는 자리로, 유엔사 웨인 에어 부사령관과 참모진, 6·25 참전국 중 한국에 파견돼 근무 중인 호주, 태국, 벨기에 연락장교단 등 20여 명이 참석합니다.

이들은 유해발굴감식단과 중앙감식소 정밀감식 과정 등을 참관한 뒤 유해발굴 및 신원확인을 위한 협력방안을 논의할 예정입니다.

유해발굴감식단은 남북간 군사합의에 따라 지난달 1일부터 강원도 철원 화살머리고지에서 시작된 '남북공동유해발굴을 위한 사전준비 차원의 지뢰제거 및 기초 유해발굴'의 의미와 진행 경과도 설명하고, 유엔 참전용사들의 유가족 DNA 시료 확보를 위한 협력 방안도 논의합니다.

유해발굴감식단은 앞서 지난 10월에도 유엔사 사령관 주관 회의와 '유엔사 전력 제공국 협력 워킹그룹 회의' 등을 통해 우리 군의 6·25 전사자 유해발굴 사업을 설명한 바 있습니다.

(사진=국방부 제공,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