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계형 게임에 방해된다며…2개월 아들 숨지게 한 20대

SBS 뉴스

작성 2019.05.14 10:0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온라인 게임을 통해 돈을 버는 20대 아빠가 게임에 방해가 된다며 생후 2달 된 아기를 때려 숨지게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아이 때릴 데나 있었을까요. 상습 학대 사실도 드러났는데 엄마도 그것을 못 본 체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UBC 김규태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20대 아빠인 A 씨는 지난 1월 18일 새벽 2시 휴대전화로 게임을 하던 중 생후 2개월 된 아들이 깨 울며 잠을 자지 않자 머리뼈가 골절될 만큼 머리와 얼굴을 강하게 때렸고, 결국 아기는 머리 부위 손상으로 숨졌습니다.

검찰은 온라인 게임 아이템 채굴 작업장을 운영하며 생계를 유지해오던 A 씨가 양육으로 경제적 부담감이 커진 상태에서 아기가 보채자 홧김에 범행을 저질렀다고 밝혔습니다.

아빠 A 씨는 처음엔 싱크대에서 아기를 떨어뜨렸다고 진술했지만, 부검 등을 통한 계속된 추궁에 범행을 자백했습니다.

지난해 12월부터는 상습적으로 학대도 했습니다.

게임 아이템 채굴 작업을 하던 중 아기가 잠을 자지 않고 울자 손가락으로 가슴을 때렸고, 심지어 갈비뼈 여러 개가 부러질 정도로 수건으로 몸과 다리를 세게 묶어 움직이지도 못하게 했습니다.

이 같은 학대 행위는 하루에 15시간, 1달 가까이 이어졌고 엄마는 아빠의 학대 행위를 보고도 말리지 않았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검찰은 아빠 A 씨를 아동학대와 아동학대치사 혐의로 기소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