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망언 징계' 세월아 네월아…석 달 간 제자리 걸음

권지윤 기자 legend8169@sbs.co.kr

작성 2019.05.13 20:34 수정 2019.05.13 22:1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황교안 대표가 5·18 민주화 운동의 정신을 기념하고 희생자를 위로하려는 진정성이 있다면 망언을 한 한국당 의원들 징계부터 먼저 하라는 것이 여당의 주장입니다.

그렇다면 그 망언이 나온 지 석 달이 지난 지금, 징계 문제는 어떻게 진행되고 있는지 권지윤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5·18 망언 의원 징계 문제 등을 논의하기 위해 열린 국회 윤리특위 여야 간사 회의, 결론은 '또 미루기'였습니다.

[박명재/한국당 의원 (국회 윤리특위 위원장) : 이 문제를 갖다가 매듭짓기 위해서 15일 날 다시 (여야) 간사들이 모여가지고 이 문제를 논의하도록 (결정했습니다.)]

윤리특위는 징계 심사 전 국회 외부 인사로 구성된 자문위원회의 의견을 들어야 하는데 자문위는 위원장 선임을 둘러싼 내부 갈등 탓에 의견 제시 시한인 지난달 9일까지 의견을 정하지 못했습니다.

여당은 자문위가 기간 안에 의결을 못 하면 의견이 없다는 것으로 본다는 국회 규정을 들어 바로 징계 논의를 하자는 입장이지만, 한국당은 새로 자문위를 구성하자고 맞서고 있어서 언제 결론이 날지 알 수 없습니다.

[권미혁/민주당 의원 (국회 윤리특위 여당간사) : (한국당 주장대로 자문위) 위원을 선임하고, 또 위원장을 뽑고, 또 한 달간 심사 기한을 주고 하면 언제 될지도 모르고…]

한국당 내부 징계도 마찬가지입니다.

5·18 폭동 발언을 한 이종명 의원에 대해 당 윤리위에서 제명 결정이 내려진 지 3달이나 됐지만 징계는 이뤄지지 않고 있습니다.

[황교안/자유한국당 대표 : (의원을 제명하려면) 의원총회의 의결이 필요하죠. 의원총회가 열리기 어려운 상황이라는 점을 말씀드립니다.]

패스트트랙 대치 정국에서 수시로 의원총회를 열었던 한국당, 지금은 왜 의총이 열리기 어렵다는 것인지 황 대표는 설명하지 않았습니다.

(영상취재 : 장운석·하 륭, 영상편집 : 박진훈) 

▶ 황교안, 5·18에 광주행 예고…유시민 "얻어맞으러 오는 것"
▶ "전두환, 계엄군 발포 직전 광주 방문…사살 명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