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文 대통령 "정치권, 촛불 전후 안 달라져…낡은 이념 잣대 버려야"

文 대통령 "정치권, 촛불 전후 안 달라져…낡은 이념 잣대 버려야"

신승이 기자 seungyee@sbs.co.kr

작성 2019.05.13 15:2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文 대통령 "정치권, 촛불 전후 안 달라져…낡은 이념 잣대 버려야"
문재인 대통령은 "정치권은 촛불 이전의 모습과 이후의 모습이 달라진 것 같지 않다"며 "분단을 정치에 이용하는 낡은 이념의 잣대는 그만 버렸으면 한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13일) 오후 청와대 여민1관 3층 영상회의실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세상은 크게 변하고 있지만, 정치권이 과거에 머물러 있어서 매우 안타깝다"며 이렇게 밝혔습니다.

오늘 회의는 청와대 전 직원이 실시간으로 볼 수 있게 내부 영상으로 생중계됐습니다.

문 대통령 취임 3년 차 첫 수보회의를 맞아 청와대 직원들이 정확하고 빠르게 대통령 메시지를 바로 공유하기 위한 것으로, 지난해 6월과 12월에 이어 세 번째입니다.

문 대통령의 이런 언급은 한반도의 항구적인 평화를 위한 정부의 평화프로세스 구축 노력에도 자유한국당을 중심으로 일부 야권이 과거와 같은 색깔론 공세를 거둬들이고 있지 않은 현실을 비판하며 정치권의 변화를 주문한 것으로 해석됩니다.

문 대통령은 "평화라는 인류 보편의 이상, 민족의 염원, 국민의 희망을 실현하는 데 여야가 따로 있을 수 없다"며 "평화가 정착되고 한반도 신경제가 새로운 성장동력이 되는 번영의 한반도는 우리 모두의 희망으로, 그 희망을 향해 정치권이 한배를 타고 나아가길 기대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대립을 부추기는 정치로는 미래로 나아갈 수 없고, 국민 신뢰를 회복할 수 없다"며 "막말과 험한 말로 국민 혐오를 부추기며 국민을 극단적으로 분열시키는 정치는 국민에게 희망을 주지 못한다"고 지적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국회가 일하지 않는다면 피해는 고스란히 국민 몫이 될 뿐"이라며 "험한 말의 경쟁이 아니라 좋은 정치로 경쟁하고, 정책으로 평가받는 품격 있는 정치가 이뤄지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