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한국당, '先 5당 회동' 靑 제안 거부…"의미 있는 회담 필요"

한국당, '先 5당 회동' 靑 제안 거부…"의미 있는 회담 필요"

신승이 기자 seungyee@sbs.co.kr

작성 2019.05.13 17:24 수정 2019.05.13 17:3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선거제 패스트트랙 처리 이후 계속된 여야 대치가 장기화되고 있습니다. 추경에 대한 여야의 입장뿐 아니라 청와대와 당 대표 간의 회담, 그리고 여·야·정 상설협의체 가동을 놓고도 입장이 엇갈려 교착 정국이 쉽게 풀리지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신승이 기자입니다.

<기자>

청와대는 여야 5당의 여·야·정 상설협의체 재가동과 대북 식량 지원 등을 논의할 5당 대표 회동이 조기에 이뤄져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고민정/청와대 대변인 : 지난해 11월 이후 멈춰버린 여야 5당의 여야정 국정 상설협의체가 재가동 되기를 간곡히 요청합니다.]

여·야·정 협의체 대상을 교섭단체 3당으로 국한할 것과 문재인 대통령과 황교안 대표의 1:1 영수회담을 요구해 온 자유한국당 주장에 분명히 선을 그은 것입니다.

다만 청와대는 5당 대표 회동 후에 1:1 회담이 가능하다는 점을 한국당 측에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영남권 장외투쟁을 이어가고 있는 자유한국당은 사진 찍기용이 아닌 의미 있는 회담이 필요하다며 사실상 청와대의 제안을 거부했습니다.

황교안 대표는 대통령이 온갖 핑계로 단독 회동을 거부하는데, 결국 생색내기 국면전환용 대화를 하겠다는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황교안/자유한국당 대표 : 애당초 정책 전환을 염두에 두지 않고 야당 대표들을 들러리 세우겠다는 그런 발상부터 고쳐야 합니다.]

한편 문희상 국회의장은 여야 당 대표들과의 정례회동에서 국회가 장기간 공전하는 것과 관련해 국회가 답을 주지 못하면 결국 신뢰의 끈이 떨어질 것 같아 걱정된다고 말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