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박상기 "'검경수사권 檢 반발 크다' 보도 사실 아냐…항상 소통"

박상기 "'검경수사권 檢 반발 크다' 보도 사실 아냐…항상 소통"

신승이 기자 seungyee@sbs.co.kr

작성 2019.05.13 13:1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박상기 "검경수사권 檢 반발 크다 보도 사실 아냐…항상 소통"
박상기 법무부 장관은 국회 패스트트랙으로 지정된 검·경 수사권 조정 법안과 관련해 "언론에서 검찰이 실제보다도 크게 반발하는 것처럼 보도하는데 사실은 그렇지 않다"고 주장했습니다.

박 장관은 국회에서 지난 8일 취임한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를 예방한 후 기자들과 만나 "검찰과 항상 소통하고 있다"며 이렇게 말했습니다.

이 원내대표와 박 장관이 만난 자리에서는 중점 법안 처리의 협력 방안 등과 관련한 얘기가 오갔습니다.

이 원내대표는 이 자리에서 박 장관을 가리켜 "가장 핫한 이슈의 장관님"이라면서 "공수처, 검경 수사권 조정 문제도 있겠지만, 법무부와 관련한 제도, 법안, 정책을 잘 가르쳐주시고 말씀을 주시면 경청하고 뒷받침할 수 있게 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이 원내대표는 비공개 회동 후 기자들에게 "우선 첫인사를 한 것이고, 박 장관이 개혁법안 논의보다는 현안에 대해 얘기했다"면서 "검경 수사권, 공수처 말고도 상법 등 법무부가 다뤄야 하는 법들을 얘기했다"고 말했습니다.

이 원내대표는 '사법개혁 법안 논의를 위한 국회 사법개혁특별위원회 등이 언제 열리느냐'는 물음에 "국회 정상화 과정을 지켜보면서 판단하겠다"고 답했습니다.

이 원내대표는 박 장관 예방에 앞서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을 만났습니다.

이 원내대표는 "지방소비세율 인상으로 지방 쪽으로 이전되는 재정과 사무가 굉장히 중요한 만큼 고견을 주면 경청하고 협조할 것은 협조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진 장관은, "자치분권, 자치경찰, 국가 사무를 지방으로 일괄적으로 이양하는 법의 시급한 통과가 절실하다"며 "소방공무원의 국가직화도 5월 이내에 이뤄져야 올 7월부터 예산이 배정될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