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이인영 "여야 3당 중심 여야정협의체 고민…안 된다 하면 더 꼬여"

이인영 "여야 3당 중심 여야정협의체 고민…안 된다 하면 더 꼬여"

신승이 기자 seungyee@sbs.co.kr

작성 2019.05.13 13:0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이인영 "여야 3당 중심 여야정협의체 고민…안 된다 하면 더 꼬여"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여야 3당 교섭단체를 중심으로 한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를 역제안한 데 대해 "고민스럽다"고 밝혔습니다.

이 원내대표는 오늘(13일) 오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여야정 협의체가 5당으로 구성돼 출발했는데, 3당 중심으로 운영하자고 하니 고민스럽다"고 말했습니다.

또 "국정 운영은 모든 정당이 참여하고, 원내 운영은 교섭단체 중심으로 하자는 문제의식인데, 조금 같이 고민해보자"며 "안 된다 얘기하면 정국이 더 꼬이지 않겠느냐"고 반문했습니다.

이 원내대표는 앞서 최고위원회의에서 "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5·18 민주화운동 39주년 기념식에 참석하는 것은 환영할 만한 일이나, 광주를 찾기 전에 5·18을 둘러싼 불미스러웠던 얘기들을 말끔히 청산했으면 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국회에서 5·18 망언 의원들에 대한 한국당 징계에 미흡했던 부분을 보완하고, 5·18 진실을 둘러싼 왜곡이 재발하지 않도록 법적 정비를 완료한 다음 광주 시민을 뵈러 여야가 손잡고 갈 수 있는 계기가 만들어지길 바란다"고 강조했습니다.

이 원내대표는 추가경정예산과 관련해, "세계 경기 둔화를 예상했지만, 통상갈등으로 그 폭이 더 확대되고 있다"며 "그것 때문에 국내 금융시장 변동성이 커지고, 수출과 설비투자 부진으로 국내 경제 성장에도 상당한 영향을 미칠 듯하다"고 진단했습니다.

그러면서 "경기에 대해 발 빠른 대응이 절실하고, 그것이 추경을 조속히 처리해야 하는 이유"라며 "재해 추경과 경기 대응 추경을 함께 처리해야 비로소 완전한 민생 추경이 되는 만큼 하루빨리 모든 방법과 지혜를 동원해 국회를 정상화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 원내대표는 또 "경제를 위해 필요하고 여야 이견이 없는 법안이 많다고 들었는데 특히 경제를 회생시킬 수 있는 법안을 조속히 처리해 국민에 대한 책임을 지는 것이 국회의원의 할 일이라 생각한다"고 말하고 "국회를 열어 민생 문제 해결에 나서 주실 것을 한국당에 정중히 요청한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버스노조 총파업 예고에 대해 "지방자치단체와 노사에 시간이 걸리더라도 인내하며 꼭 합의안을 만들 것을 부탁한다"며 "요금 인상은 국민의 동의와 정서적 공감이 전제될 때 가능한 일로 보이고 시민 불편과 불안 등 최악의 상황을 피할 수 있도록 지혜를 모아주실 것을 간곡히 호소한다"고 언급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