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양정철 "민주연구원, 총선승리 병참기지로…정책·인재로 승부"

양정철 "민주연구원, 총선승리 병참기지로…정책·인재로 승부"

신승이 기자 seungyee@sbs.co.kr

작성 2019.05.13 13:1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양정철 "민주연구원, 총선승리 병참기지로…정책·인재로 승부"
더불어민주당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 양정철 신임 원장은 "민주연구원을 총선 승리의 병참기지로 역할 하도록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양 원장은 여의도 당사 민주연구원 회의실에서 열린 전임 김민석 원장의 이임식에 참석하기 전 기자들과 만나 "돌아오는 총선에서 정책과 인재로 승부해야 한다고 본다"며 "좋은 정책과 좋은 인재가 차고 넘치는 당을 만드는 데 최선의 역할을 다하려 한다"면서 이렇게 밝혔습니다.

양 원장은 "2년 전에 대선에서 승리하고 곧바로 당사에서 짐 싸서 며칠 있다 출국했으니 딱 2년 만에 당에 돌아오는 것인데 그때와 상황이 많이 바뀌었고 책임도 있어서 어깨가 무겁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이해찬 대표와 연구원 운영 방안과 목표 등에 관해 충분히 의논 했고, 이 대표 등 당 지도부의 구상과 자신의 생각이 크게 다르지 않아 지도부를 잘 모시면서 열심히 해 좋은 성과를 내도록 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양 원장은 회의 후 다시 취재진과 만나 "인터뷰 요청이 많은데 지금은 메시지를 아끼고 일에 전념해야 할 때로 연구원 업무를 파악하고 일에 속도를 내야 할 타이밍"이라며 "대선 끝나고 떠나면서 '잊혀질 권리'를 얘기했는데 말을 많이 하면 조금 그렇다"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내년 총선 출마 여부에 대해서는 "아직 일을 시작하지 않았다"며 즉답을 피했고 부원장 등 인사에 대해서는 "조만간 이 대표와 최고위 회의에서 건의한 뒤 재가받아 정식으로 발표하는 과정을 거치겠다"고 설명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