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버스 파업 막는 데 최선"…요금 인상엔 부정적

소환욱 기자 cowboy@sbs.co.kr

작성 2019.05.13 11:5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서울시 "버스 파업 막는 데 최선"…요금 인상엔 부정적
전국적인 시내버스 파업이 가시화하는 가운데 서울시는 파업에 이르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시 김의승 대변인은 오늘(13일) 정례 브리핑에서 "시민의 발인 서울 시내버스가 멈추는 일은 없도록 끝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김 대변인은 "시는 지난해부터 운전인력 300명 추가 채용과 운행 횟수 감소 등 탄력근로 방식으로 52시간제 도입을 준비해 현재 주당 평균 근로시간이 47.5시간"이라며, "현재 파업 의제인 준공영제나 52시간제에 시는 선도적으로 대비해왔고 근로조건이나 처우도 전국 최고 수준"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근로조건 향상과 시민부담 최소화 원칙에 따라 14일 있을 지방노동위원회의 2차 조정을 통해 원만하게 노사 간 합의가 이뤄지도록 할 것"이라며 "이런 노력에도 혹시라도 있을 파업에 대비해 지하철 증편과 운행시간 연장, 택시 부제 해제 등 비상수송대책도 준비하는 중"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버스요금 인상 가능성에는 선을 그었습니다.

서울시버스노동조합은 5.9% 임금 인상, 정년 연장, 학자금 등 복지기금 연장 등 비용 상승 요소를 제기한 상태입니다.

여기에 서울, 인천시와 공동으로 수도권통합환승할인제를 시행하는 경기도가 지속해서 서울시에 요금 동반 인상을 요구해오고 있습니다.

시 관계자는 "협상 과정에서 시가 가진 안을 구체적으로 말할 수는 없다"면서도 "경기도만 요금을 올리는 방안도 가능하다. 서울시에 인상할 요인이 있어야 올리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서울버스노조의 지난 9일 조합원 파업 찬반 투표 결과 재적 조합원 대비 찬성률 89.3%가 나와 파업이 가결됐습니다.

이에 따라 서울버스노조는 지노위 조정이 최종 불발되면 한국노동조합총연맹 산하 전국자동차노동조합총연맹이 예고한 대로 15일부터 전국 버스노조와 함께 파업에 들어갑니다.

3월 말 기준 마을버스를 뺀 서울 시내 전체 버스회사는 총 65개, 노선 수는 354개, 차량 대수는 7,405대입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