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행 제주항공 항공기에 승객 잘못 타 '램프리턴'

소환욱 기자 cowboy@sbs.co.kr

작성 2019.05.13 11:4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청주행 제주항공 항공기에 승객 잘못 타 램프리턴
제주에서 청주로 가려던 제주항공 항공기에 승객이 잘못 탑승해 항공기가 활주로로 가던 중 탑승장으로 돌아오는 일이 벌어졌습니다.

제주항공과 해당 항공편 승객들에 따르면 오늘(13일) 오전 7시 55분쯤 제주를 출발해 청주로 가려던 제주항공 7C852편이 출발을 위해 활주로를 향해 이동하다가 돌아왔습니다.

해당 항공기는 이동 도중 한 승객이 잘못 탑승한 사실을 알게 돼 활주로에 진입하지 못하고 다시 탑승장으로 돌아오는 '램프리턴'을 했습니다.

해당 항공기는 해당 승객을 내려준뒤 애초 예정된 시각보다 1시간여 늦어진 오전 9시 5분쯤 제주를 출발했습니다.

당시 이 항공기에 탑승하고 있던 30살 강 모 씨는 "일정이 있어서 첫 비행기를 탔는데, 항공사의 실수로 한 시간이 넘게 지연출발했다. 승객들에게는 이런 상황에 대해 자세한 안내도 하지 않았다"며 분통을 터뜨렸습니다.

항공사 측은 "해당 항공편은 잘못 탑승한 승객이 내린 뒤 제주에서 출발했다"며 "정확한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사진=제주항공 제공,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