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스 노조 "홍남기, '버스 요금 조정할 때 됐다' 언급"

화강윤 기자 hwaky@sbs.co.kr

작성 2019.05.13 11:3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버스 노조 "홍남기, 버스 요금 조정할 때 됐다 언급"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오늘(13일) 오전 정부서울청사 집무실에서 버스 노동조합 측과 비공개로 만나 버스 파업과 관련한 이야기를 나누고 정부의 입장을 전했습니다.

회동에 참여한 류근종 전국자동차노동조합연맹 위원장과 김주영 한국노총 위원장은 "홍 부총리가 버스의 공공성 강화를 위한 중앙정부의 역할을 적극 검토하겠다고 했다"고 전했습니다.

부총리는 시내버스 인허가와 관련된 역할은 지방정부가 하는 게 맞다면서도 "중앙정부도 앞으로 시내버스의 공공성 강화를 위해 어떤 역할을 할 것인지를 검토하겠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그러면서 이번 사안과는 별개로 홍 부총리가 "시내버스 요금을 조정할 때가 됐다"라고 언급했다고 류 위원장은 전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