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이해찬 "대중교통수단, 준공영제 쪽으로 정책 방향 잡겠다"

이해찬 "대중교통수단, 준공영제 쪽으로 정책 방향 잡겠다"

신승이 기자 seungyee@sbs.co.kr

작성 2019.05.13 10:3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이해찬 "대중교통수단, 준공영제 쪽으로 정책 방향 잡겠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버스 노동조합 파업 예고와 관련해 "앞으로 전체적으로 대중교통수단에 준공영제를 실시하는 쪽으로 당 정책 방향을 잡아야겠다"고 말했습니다.

이 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현장 의견을 경청하며 당정 간 대책을 마련하겠다"며 이렇게 밝혔습니다.

준공영제는 적자분을 지방자치단체가 보전해주는 제도로, 이번에 파업을 예고한 서울, 부산, 대구, 광주, 울산 등 지자체 업체 대부분이 준공영제를 도입했으나 전남 등 일부 지역에서는 아직 준공영제가 완전히 도입되지 않았습니다.

이 대표는 "여러 사정이 있겠지만, 서민이 많이 이용하는 대중교통수단을 가지고 총파업을 예고한다는 것은 국민에게 걱정을 끼치는 일이라 당으로서도 예의주시하지 않을 수 없다"며 "노조, 사측과 대화해서 가능한 한 서민의 발이 묶이지 않도록 최대한 노력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또 "추경안이 5월 안에 통과돼야 제대로 효과를 낼 수 있는데 자유한국당이 원내 활동에 전념하지 않고 있어 많이 늦어질까 걱정된다"며 "새로 선출된 원내지도부가 한국당과 충분히 대화하고 다른 야당과도 대화해 국회 정상화에 노력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습니다.

그런가 하면 "5·18 특별법을 빨리 개정해 진상규명을 할 수 있는 법률적 근거가 만들어져야 하는데 역시 이 문제에 손을 못 대고 있다"며 "아무쪼록 한국당이 5·18 특별법 개정안을 통과시키고, 5·18 행사를 같이 참여해 화합하는 자리가 되길 기대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 대표는 아울러 문재인 대통령의 5당 대표 회담 제안과 여야정 상설 협의체의 조속한 개최 당부를 언급하며 "어제 고위 당정청 논의에서 여러 의견이 있었는데 최대한 5당 대표 회동이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설명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