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스 파업 앞두고 책임 돌린 정부…요금 인상 입장 되풀이

SBS 뉴스

작성 2019.05.13 10:1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버스 노조가 예고한 총파업이 모레(15일) 수요일, 이제 이틀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이러다가 버스가 정말로 멈춰 서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점점 커지고 있습니다. 휴일이었던 어제 정부가 관계부처 회의를 긴급 소집했지만, 별다른 대책을 내놓지는 못했고 버스 요금의 인상 필요성만 재차 강조했습니다.

한승구 기자입니다.

<기자>

버스 노사의 조정 시한은 내일까지입니다.

협상이 타결되지 않으면, 모레 새벽 첫차부터 운행이 중단될 예정입니다.

임금 보전과 인력 충원 비용 등을 놓고 현재까지 11개 지역 노조가 파업에 찬성한 상태입니다.

주말 동안 일부 지역에서 실무진 간 물밑 협상이 있었지만, 별다른 진전은 없었습니다.

[위성수/전국자동차노동조합연맹 정책부장 : 조정 회의에 최선을 다해서 준비하겠지만 합리적인 안이 나오지 않는다면 전면 파업은 불가피하다고 보고 있습니다. (파업 예상 규모는) 3만 6천5백 명 정도입니다. 차량 대수는 1만 7천8백 대 수준입니다.]

정부는 국토부와 노동부 장관이 참석한 가운데 예정에 없던 긴급회의를 열었습니다.

정부 차원의 별다른 대책은 내놓지 못했고, 지자체가 노사를 적극 중재해 합의를 이끌어내라며 책임을 돌렸습니다.

[김현미/국토교통부 장관 : 고용 기금, 공공형 버스 지원 등 최대한의 지원책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노선버스 업무를 담당하고 있는 지자체도 적극적으로 나서야 합니다.]

근로시간 단축으로 인한 추가 고용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근본적으로 버스 요금을 올릴 수밖에 없다는 입장도 강조했습니다.

정부는 다만 광역버스 업무는 장기적으로 국가가 책임지기로 하고 준공영제 도입을 검토하기로 했습니다.

파업 예정 하루 전인 내일은 지자체들과 함께 지하철 연장 운행과 전세버스 투입 등 비상 수송 대책을 구체화하기로 했습니다.
채희선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