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기 신도시 영향에 일산·인천 매수 실종…"팔아달라" 문의만

김도균 기자 getset@sbs.co.kr

작성 2019.05.12 11:3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3기 신도시 영향에 일산·인천 매수 실종…"팔아달라" 문의만
지난 7일 3기 신도시 발표 이후 일산, 파주, 인천 서구 등 신도시의 직접적인 영향권에 있는 지역은 마치 찬물을 끼얹은 듯 시장 분위기가 냉랭한 분위기입니다.

당장 급매물이 추가로 쏟아지거나 가격이 급락하진 않았지만 매수세가 끊기면서 집값 하락을 걱정하는 목소리가 많습니다.

이번 고양 창릉 등 3기 신도시 건설 계획에 가장 크게 반대하고 있는 일산서구 아파트 시장은 아예 매수세가 실종됐다는 얘기가 현장에서 나옵니다.

일산서구 주엽동의 한 중개업소 대표는 "고양 원흥·삼송지구 등 인근 새 아파트 입주로 이 일대가 대규모 베드타운이 됐는데 또다시 일산신도시 절반 수준의 신도시가 들어선다고 하니 누가 집을 사겠느냐"며 "신도시 발표 후 매수 문의는 한 통도 없고 기존에 매물을 내놨던 집주인들한테 얼마를 더 낮춰야 집이 팔리겠냐고 걱정하는 전화만 온다"고 분위기를 전했습니다.

일산서구 일산동의 한 중개업소 사장은 "이 곳이 2017년 8·2대책에서 청약조정지역으로 지정되고, 지난해 9·13대책의 유탄까지 맞으면서 집값이 역주행하고 있는데 서울과 더 가까운 곳에 신도시를 짓는다고 하니 망연자실한 분위기"라며 "가뜩이나 거래도 안되고 가격도 약세였는데 상황이 더 나빠질까 우려된다"고 말했습니다.

실제 국토교통부와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일산서구의 주택 거래량은 2017년 7천127건에서 지난해 4천900건으로 31% 급감했습니다.

같은 기간 정부 규제가 집중된 서울의 주택 거래량이 18만 7천797건에서 17만 1천50건으로 9% 줄어든 것에 비해 감소폭이 더 컸습니다.

일산서구는 올해 1∼3월 누적 거래량도 721건에 그쳐 작년 1년치 거래량의 14.7%에 불과했습니다.

거래 부진은 집값 하락에 있습니다.

한국감정원 조사 기준 일산서구 아파트값은 2017년 5월 현 정부 출범 이후 0.82%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같은 기간 1기 신도시인 분당이 16.73% 오르고, 평촌신도시가 있는 안양 동안구가 7.05%, 중동신도시가 있는 부천이 5.67% 각각 상승한 것과 대조적입니다.

일산신도시 연합회와 파주 운정신도시연합회 주민들은 3기 신도시 건설에 반발해 오늘(12일) 밤 파주시 운정행복센터 사거리에서 신도시 철회를 요구하는 요구하는 촛불집회를 열기로 했습니다.

인천 검단신도시도 지난해 말 인천 계양테크노밸리에 이어 이번에 부천 장대 등 추가 3기 신도시 건설 계획까지 전해지며 더 냉랭한 분위기가 감지됩니다.

반면 강남은 3기 신도시 건설 계획에 무덤덤한 분위기라고, 부동산 시장 관계자들은 보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