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바 증거인멸 혐의' 삼성전자 임원 2명 구속…수사 탄력

백운 기자 cloud@sbs.co.kr

작성 2019.05.11 07:1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의혹과 관련해 증거인멸을 지시한 혐의로 삼성전자 임원 2명이 구속됐습니다. 검찰은 이들이 삼성 내부 자료에서 이재용 부회장을 뜻하는 부분을 삭제하라고 지시한 걸로 보고 있습니다.

고정현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법원은 삼성전자 백 모 상무와 서 모 상무 등 임원 2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발부했습니다.

서울중앙지법 송경호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범죄 혐의가 소명되고, 증거를 인멸할 염려가 있다"며 발부 사유를 밝혔습니다.

검찰은 지난 8일,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의혹과 관련해 증거를 인멸하고 지시한 혐의 등으로 이들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습니다.

어제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한 백 상무 등은 취재진의 질문에 아무런 대답을 하지 않고 곧바로 법정으로 향했습니다.

[백 모 상무 : (JY나 미전실 같은 특정단어 삭제하셨나요?) …….]

검찰은 백 상무 등이 삼성바이오 분식회계에 대한 검찰 수사를 앞둔 지난해 여름, 자회사인 삼성바이오와 에피스로 출근해 직원 수십 명의 노트북 등에서 이재용 부회장을 뜻하는 JY, 미전실, 합병 등 단어를 검색해 문건 삭제를 지시한 것으로 파악했습니다.

특히 백 상무가 소속된 삼성전자 사업지원 TF는 옛 미래전략실의 후신으로 불리는 조직이고, 서 상무가 있는 보안선진화 TF는 그룹 전반적인 보안을 담당하는 곳입니다.

따라서 검찰은 이들이 그룹 차원에서 조직적이고 광범위하게 증거인멸을 한 이유가 이 부회장의 경영권 승계를 위한 분식회계 의혹과도 맞닿아 있다고 보고 윗선으로 수사를 확대할 방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