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북제재 속 '탈북 쓰나미' 우려…중국, '5G 검문소' 가동

송욱 기자 songxu@sbs.co.kr

작성 2019.05.10 12:54 수정 2019.05.10 13:4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북·중 접경지대인 중국 지린성 지안의 윈펑 검문소에서 국경순찰대원들이 차량을 검색합니다.

고화질 카메라로 촬영되는 이 모습은 차세대 이동통신 기술, 5G를 통해 40km 떨어진 지휘센터로 실시간으로 전송됩니다.

[린리송/중국 국경순찰대 : 5G 네트워크를 통해 들어오는 영상이 4G 네트워크를 이용하는 것보다 빠르게 들어옵니다.]

무인정찰기, 드론도 도입됐습니다. 가상현실, VR 안경을 쓰고 드론이 사각지대 없이 촬영하는 영상을 볼 수 있습니다.

모두 5G의 빠른 데이터 전송 속도와 빅데이터 분석 능력 등을 활용하는 것입니다.

5G 검문소가 도입된 지안은 북한 만포와 마주 보고 있는 압록강 중류 지역입니다.

[장시루/중국 국경순찰대 : 저쪽이 바로 압록강이고요, 그 건너가 북한인데 몇백 미터밖에 떨어져 있지 않습니다.]

중국 정부는 이 지역의 지형이 험난하고 관할구역이 넓어 감시에 어려움이 있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에 대해 홍콩 언론은 올해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는 탈북자 행렬과 밀수를 막기 위한 것이라고 분석했습니다.

최근 북·중 접경지역에서는 대북 제재 장기화로 식량이나 생활용품 등이 더욱 부족해진 북한 주민들의 불법 거래가 성행하고 있습니다.

검문소에 5G 기술을 제공한 중국 이동통신은 4K 야간투시 카메라 설치를 위한 지원도 할 예정입니다.

국경의 효율적 감시와 차세대 기술의 시험을 위해 도입된 5G 검문소는 효능이 입증되면 다른 접경 지역에도 적용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