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올해 최악의 항공사' 4위…고충 처리는 꼴찌

권태훈 기자 rhorse@sbs.co.kr

작성 2019.05.09 16:4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대한항공, 올해 최악의 항공사 4위…고충 처리는 꼴찌
대한항공이 세계 72개 항공사 가운데 꼴찌에서 4번째로 평가됐습니다.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8일(현지시간) 항공사 보상 대행 서비스 업체 에어헬프(Airhelp)가 매년 발표하는 세계 항공사 순위에서 올해 대한항공은 작년보다 3계단 하락한 69위로 내려앉았습니다.

대한항공은 3개 평가항목 중 '서비스 질'에서 8점(10점 만점), '정시운항성'에서 6.9점을 받았으나 고객의 보상 요구 처리와 관련한 '고충처리'에서 항공사 중 최하점인 1.6점을 받아 총점 5.49점을 기록했습니다.

아시아나항공은 올해 56위로 지난해보다 3계단 상승했습니다.

아시아나항공은 서비스 질 8점, 정시운항성 6.3점, 고충처리 4.9점을 받았습니다.

에어헬프가 꼽은 세계 최고 항공사는 카타르항공이 총점 8.23점으로 지난해에 이어 1위를 차지했습니다.

아메리칸항공, 아에로멕시코, SAS 스칸디나비안 항공이 뒤를 이었습니다.

최악의 항공사로는 토머스쿡항공이 1위의 오명을 안았고 이지젯, 쿠웨이트 에어웨이가 각각 최악의 항공사 2, 3위로 꼽혔습니다.

헨리크 질머 에어헬프 최고경영자(CEO)는 많은 항공사가 고충처리 운영 부문을 개선해야 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질머 CEO는 항공사들이 운항 불가 사실이 명백해졌을 때 가능한 한 빠르게 항공편을 취소하는 대신 승객들을 공항에서 기다리게 만든다고 꼬집었습니다.

에어헬프가 132개 공항에 대해 매긴 올해 세계 공항 순위에서 한국의 김포국제공항과 인천국제공항은 작년보다 순위가 큰 폭으로 떨어졌습니다.

에어헬프는 정시운항성(60%), 서비스(20%), 음식·쇼핑(20%) 등 3가지 항목으로 공항 점수를 매겼습니다.

김포국제공항은 정시운항성 7.3점, 서비스 질 8.4점, 음식·쇼핑 부문에서 7.9점을 받아 올해 53위를 차지했습니다.

인천국제공항은 서비스와 음식·쇼핑 부문에서는 각각 8.8점으로 높은 점수를 받았으나 정시운항성 항목에서 5.8점을 받아 올해 105위에 그쳤습니다.

지난해에는 세계 141개 공항 중 김포국제공항이 27위, 인천국제공항은 81위였습니다.

카타르의 하마드 국제공항이 올해 최고의 공항으로 꼽혔고 일본 도쿄 국제공항(2위), 그리스 아테네 국제공항(3위)이 뒤를 이었습니다.

최악의 공항으로는 쿠웨이트 국제공항이 꼽혔으며 2위는 네덜란드 에인트호번 국제공항, 3위는 루마니아의 헨리 코안다 국제공항이었습니다.

에어헬프는 자체 데이터베이스와 다수 회사의 자료, 작년 한 해 40여 개국에서 승객 4만여명을 상대로 조사한 결과를 종합해 점수를 산출했다고 밝혔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