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커지는 '한선교 막말' 파문…당내서도 "걱정하던 게 터졌다"

커지는 '한선교 막말' 파문…당내서도 "걱정하던 게 터졌다"

민경호 기자

작성 2019.05.08 20:31 수정 2019.05.08 22:0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지금 보시는 영상은 지난 2016년, 당시 새누리당 소속이었던 한선교 의원이 국회 경호원의 멱살을 잡는 모습입니다. 그때 한선교 의원은 벌금 500만 원에 약식 기소됐었는데 이런 일을 겪었던 한 의원이 이번에는 당 사무처 직원들에게 욕설을 했다는 파문이 커지고 있습니다. 사과문을 낸 뒤에도 국회의원의 갑질을 조사하라는 비난이 쏟아지고 있는데, 한국당 안에서는 걱정하던 일이 터졌다는 반응입니다.

민경호 기자입니다.

<기자>

황교안 대표가 한선교 의원을 사무총장으로 임명할 때부터 당내에서는 걱정스럽다는 반응이 많았습니다.

2012년 음주운전 차량에 동승해 방조 의혹을 받았고, 2016년에는 국회의장실 항의방문을 하면서 경호원 멱살을 잡아서 물의를 빚는 등의 전력 때문입니다.

같은 해 국정감사장에서는 여성 의원에게 성희롱성 발언을 해 윤리위에 회부되기도 했습니다.

[한선교/당시 새누리당 의원 (2016년 10월 13일) : 왜 웃어요? 내가 그렇게 좋아?]

이런 우려 속에 이번 당내 갑질, 욕설 파문이 터진 겁니다.

앞서 한 총장이 어제(7일) 오전 사무총장 주재 회의에서 사무처 직원들에게 심한 욕설과 함께 폭언을 했다며 당 사무처 노조가 사과를 요구했습니다.

피해 당사자로 알려진 직원이 사표를 낸 채 잠적한 상황.

한 총장은 특정 당직자에게 한 발언이 아니다, 심심한 위로를 전한다는 사과문을 냈지만 자신이 주재하는 오늘 회의를 시작 15분 전 돌연 취소하는 등 언론 접촉을 피하고 있습니다.

[자유한국당 관계자 : 오늘 하려고 하다가 안 하게 된 거예요. (사무총장님 어디에 계신가요?) (오늘) 여기는 한 번도 안 오셨어요.]

황교안 대표가 이번 일로 사무총장 교체까지 검토하지는 않은 것으로 전해졌지만, 정의당이 특별근로감독관 조사가 필요하다고 꼬집는 등 정치권 안팎의 비판이 커지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이병주, 영상편집 : 박진훈)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