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쭉으로 물든 남원 지리산…'분홍빛 장관'에 취하다

이용식 기자 yslee@sbs.co.kr

작성 2019.05.08 12:4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전북 남원 지리산 자락에서 철쭉꽃이 꽃망울을 터뜨리고 있습니다.

연둣빛 신록과 함께 어우러진 분홍 철쭉꽃 장관을 이용식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기자>

지리산 바래봉 아래 해발 500m 산자락입니다. 철쭉꽃이 활짝 펴 드넓은 숲이 온통 분홍으로 물들었습니다.

화사한 철쭉꽃은 연둣빛 신록과 어우러져 한 폭의 수채화를 그렸습니다.

지난달 하순부터 피기 시작한 철쭉꽃은 바래봉 하단을 뒤덮었고 산 중턱을 따라 분홍빛 꽃길을 열고 있습니다.

꽃잔치를 즐기러 온 등산객들은 일렁이는 꽃물결에서 눈길을 떼지 못합니다.

[이미순/인천광역시 : 어린 시절로 돌아간 것 같고요, 너무 좋아요. 멋진 또 하나의 봄날을 추억에 담습니다.]

[윤현미/충남 보령시 : 이렇게 활짝 핀 줄 몰랐는데 와서 보니까 너무 화려하고 예쁘고 좋습니다.]

해발 1,165m 바래봉 정상 철쭉 군락지는 산 아래쪽 보다 기온이 낮아, 철쭉 가지에는 붉은빛을 띤 꽃망울만 빼곡하게 맺혀 있습니다. 일주일가량 지나면 꽃이 필 것으로 보입니다.

이곳 바래봉 정상 근처에는 막 꽃망울을 맺은 철쭉 사이로 이처럼 진달래가 드문드문 꽃을 활짝 피웠습니다.

진달래는 꽃이 먼저 피고 잎이 나지만 철쭉은 잎과 꽃이 동시에 올라옵니다.

지리산 바래봉을 분홍빛으로 물들이는 철쭉 꽃잔치는 오는 19일까지 계속됩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