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비극적 최후 맞는 '퇴역 경주마'…학대 영상 논란

비극적 최후 맞는 '퇴역 경주마'…학대 영상 논란

JIBS 하창훈 기자

작성 2019.05.08 07:4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경주마들이 제주의 도축장에서 비극적 최후를 맞는 실태가 고발돼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해외 동물 보호 단체 등이 제주축협을 고발했습니다.

JIBS 하창훈 기자입니다.

<기자>

미국의 동물 보호 단체인 페타가 지난 3일 유튜브에 올린 영상입니다.

트럭에 실려 온 말들을 도살장 안으로 들어가게 하려고 얼굴을 막대기로 수차례 때리고 있습니다.

또 좁은 도축장 안에서는 말이 전기충격기를 맞고 기절해 들어 올려지고, 이를 보며 겁에 질려 몸부림치는 말의 모습도 담겼습니다.

페타 측은 이 영상을 공개하며 제주에서 경주마들이 잔혹하게 학대당한다고 지적했습니다.

[페타 관계자 : 이것은 대한민국 동물보호법을 위반하는 행위입니다.]

페타 측은 지난 10년 동안 경주와 번식을 위해 3,600마리 이상의 미국 말이 수입됐는데, 매년 1,600마리 정도가 퇴역하고 대부분은 말고기 식당이 급증하는 제주도 도축장으로 보내져 도살된다고 주장했습니다.

페타와 생명체학대방지포럼은 말 도축이 이뤄지는 제주축협을 동물보호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고발하고 한국마사회도 책임이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박창길/생명체학대방지포럼 대표 : 마사회에서 마사회의 이름으로 구입한 것이었고, 국내에 들어와서도 경주에 관한 관리라든지 심지어는 도축에 관한 것까지도 마사회에서 등록을 하고 기록을 관리하고 있습니다.]

정부의 정책과 함께 말 산업은 미래산업으로 육성되고 있지만, 말 학대 영상이 논란이 되면서 경주마 지원 대책에도 변화가 시급해졌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