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황금 세대' 뭉친 여자축구, 16강 진출 목표로 달린다!

'황금 세대' 뭉친 여자축구, 16강 진출 목표로 달린다!

주영민 기자 naga@sbs.co.kr

작성 2019.05.08 07:5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다음 달 프랑스에서 열리는 여자 월드컵에 대비해 축구대표팀이 훈련에 들어갔습니다. 목표는 2회 연속 16강 진출입니다.

개막을 꼭 한 달 앞두고 선수들은 긴장된 표정으로 파주 훈련장에 모였습니다.

[전가을/여자월드컵 대표팀 미드필더 : 여자 축구 발전을 위해서라도 무겁고, 더 큰마음으로 도전할 생각입니다.]

4년 전 월드컵에서 사상 첫 16강에 오른 대표팀은 2회 연속 조별리그 통과를 1차 목표로 잡았습니다.

지소연과 여민지 등 이른바 '황금 세대'가 뭉쳤습니다.

[여민지/여자월드컵 대표팀 공격수 : 성인 월드컵은 처음인데 개인적으론 첫 골을 꼭 넣고 싶어요.]

개최국 프랑스와 강호 노르웨이, 복병 나이지리아와 한 조에 편성된 대표팀은 강인한 체력으로 맞서겠다며 응원을 부탁했습니다.

[윤덕여/여자월드컵 대표팀 감독 : (상대보다) 한 발짝 더 움직일 수 있는 체력이 기본이 되어야 한다는 생각을 갖고 있습니다. 기대와 응원에 보답할 수 있는 준비를 잘하도록 하겠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