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한미 정상 35분간 통화…'北과 대화 유지' 기조 확인

한미 정상 35분간 통화…'北과 대화 유지' 기조 확인

정유미 기자 yum4u@sbs.co.kr

작성 2019.05.08 07:1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어젯(7일)밤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전화 통화를 하고 지난 4일 북한의 단거리 발사체 발사 이후 복잡해진 한반도 상황, 또 비핵화 협상을 조기에 재개하기 위한 방안 등을 심도있게 논의했습니다. 북한이 쏜 게 미사일이냐 아니냐, 도발로 봐야 하느냐에 대한 논의는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대신 우리 정부가 인도적 차원에서 북한에 식량을 제공하는 것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이 지지 의사를 나타냈다고 청와대는 설명했습니다.

정유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어젯밤 10시부터 35분 동안 이뤄진 통화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에게 최근 북한의 단거리 발사체 발사와 관련한 우리 정부의 입장을 설명했습니다.

두 정상은 이번 발사에도 불구하고 북한이 비핵화 대화 궤도에서 이탈하지 않도록 하면서 가능한 조기에 협상을 재개하는 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눴습니다.

북한과 대화 기조를 유지하겠다는 입장을 확인한 겁니다.

북한의 발사 직후 양국 정부가 긴밀히 공조해 대응한 게 효과적이었다는 데도 두 정상은 의견을 같이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특히 대화의 판을 깨지는 말자는 취지의 트럼프 대통령 트윗 메시지가 북한을 긍정적 방향으로 이끄는 데 결정적 역할을 할 것으로 평가했습니다.

대북 식량 지원 문제도 논의됐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이 인도적 차원에서 북한에 식량을 제공하는 것이 매우 시의적절하고 긍정적 조치가 될 거라면서 이를 지지했다고 청와대는 밝혔습니다.

두 정상은 트럼프 대통령이 가까운 시일 내 방한하는 방안에 대해서도 긴밀히 협의해나가기로 했습니다.

두 정상간 통화는 이번이 21번째로 지난달 12일 워싱턴에서 열린 한미정상회담 이후 25일 만의 직접 소통입니다. 

많이 본 뉴스